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행색
게시물ID : today_6096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비키니야쏘리(가입:2005-01-13 방문:2300)
추천 : 6
조회수 : 47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8/10/12 04:53:49
그놈의 대자연때문에 자다 깼어요.
요즘엔 공기가 차고 또 건조해서 코가 막히고 가래가 생겨요
가습기를 틀던지, 젖은 수건을 놓던지.....그러려면 방을 또 정리해서 공간을 만들어야겠네요
요새는 방을 치우고 치워도 지저분해요

최고의 고민은 옷이예요.
옷을 버릴 용기가 안나고 옷을 살 용기도 안생겨요.
보관한다는 건 괴로운 일이예요
산다는 건 더 괴로운 일이예요

공간과 돈과 추억과 취향의 문제들

좀더 고급스럽고 비싼 옷을 사야한다고 생각하면서
어떻게 해야 손해보지않고 좋고 잘 어울리는걸 살 수 있는지 머리싸매요

기본 아이템을 비싸게 주고 사야하는지. 특이한걸 비싸게 주고 사야하는지. 모르겠어요
비싼게 다 좋은지도 모르지만...


어제는 잘하려고 했는데 실수를 했어요.
승부수 같은거에서 당했어요. 그래서 기분이 안좋아요.
하지만 실패는 언제나 있었던 거니까 아무렇지도 않은 척 하고 있어요
계속 생각날뿐이죠.

-

그리고 몸이 아프다기보단...대체 왜 그날엔 아파야하는지 모르겠어요
평소에 좋은거 먹고 운동하지 않은 내 잘못인건가 싶기도해요

-

두시간전에 깨서 또 잠이 안오는데...한시간 뒤면 일어날 시간이예요. 이러다 또 자고 늦게 일어날까 두려워요
내일은 뭐 입을지도 모르겠구요. 대체 나란 사람은 작년에 뭘 입고 다닌건지 모르겠군요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