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철수와 영호
게시물ID : humorstory_43712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C.호나우두
추천 : 0
조회수 : 34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5/06/01 20:09:01
철수와 영호는 대입시험을 봤는데
영호는 대학에 합격했지만 철수는 떨어졌다.
크게 낙심한 철수는 매일 술독에 빠져 살았고,
날이 지날수록 철수의 방 안엔 술병들로 가득 채워졌다.

보다 못해 영호가 철수에게 말했다.
“철수야. 너 이러는 거 정말 못난 짓이야.
우리 4년 뒤에 다시 만나서 서로의 모습을 확인하자.
그때는 좀 더 멋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게구나.”

그리고 4년이 흘렀다.
영호는 좋은 회사의 직원이 되어 멋진 차를 타고 왔다.
그런데 철수는 영호 차보다 훨씬 좋은 리무진을 타고 나타났다.

영호는 너무 반가워서 외쳤다.
“철수야. 네가 드디어 정신을 차렸구나!
이야, 얼마나 열심히 살았으면 벌써 리무진을 샀니?”

그러자 철수가 웃으며 말했다.

“응, 병 팔았어.”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