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부모가 된다는것
게시물ID : freeboard_118014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폴리폴리
추천 : 3
조회수 : 250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5/11/30 17:20:07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어릴적 아버지는 말단 순경이셨다. 
아침  출근하면 다음날 아침 퇴근하시고 
내가 초등하교 1학년 때 겨울 
아버지는 아침퇴근의 힘들고 피곤함에도 
날 데리고 스케이트장에 데리고 가셨다 
추운겨울아침  
아버지는 옷도 갈아입지않고 차가운 얼음판에 서서 
비틀거리는 나를 응원해주고 
힘들다고 칭얼거리는 나의 짜증을 
받아주곤하셨다. 

긴 시간이 지난 지금 
문득 
나도 부모가 되어 
아이의 짜증을 받아주며 
추운 겨울 
자전거를 잡아주며 가르쳐보고 
먹기 귀찮다고 하는 
석류를 한  알   한 알 발라내 
그릇에 담고 
그래도 내가 이렇게 너때문에 
고생한다 야 ~!
이게 아니라 
예전 
추운 날 아버지의 그 모습이 떠올려진다 

한번도 아버지는 
사랑한다 
예쁘다 
이런 살가운 말한마디 없이   소천하셨다 

나도 지금의 내 아이처럼 
뽀뽀를 요구해본 기억도없고 
애교스럽게 
팔짱도 한번 못 껴봤다 

겨울 초입, 
아이 먹이겠다고 
팔이 빠져라 장바구니를 채워 들고들어오고 
석류를 발라내고 
견과류를 챙겨 볶아내고 
아침에 나간 아이를 많이 보고싶어한다 

서늘한 계절에 
이런 생각들이 소롯하게 스미는거보니 
나도 



나이를 먹었나보다.
 
출처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