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정말 독일군의 병영문화가 그렇게 좋은 편이였나요?
게시물ID : military_6067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자두먹고싶어
추천 : 1
조회수 : 1627회
댓글수 : 20개
등록시간 : 2016/01/05 21:57:46
밑에 크웨사님이 올린 글과 그 글의 덧글들, 그리고 제가 올렸던 '왜 국군을 일본군의 후예라고 하나요?' 라는 질문에서
'병영문화랑 하는 짓거리가 똑같으니까 비꼬는거임' 이라는 덧글들이 많아서, 이것까지 궁금해집니다.
 
여기서 말하는 독일군이란 현재의 독일연방군이나 구동독군도 아니고, 세계대전 때 그 독일군 말하는 겁니다.
크웨사님 글에서 덧글들이 "현재의 한국 병영문화 수준이 딱 대전시기 독일군 수준? 아니 너무 후한가?" 라던가
"여전히 한국군 병영생활 수준은 구독일군 그 이하임" 식의 덧글이 많아서 궁금합니다. (물론 그런 덧글 다신 분들께 시비 걸려는 의도는 절대 아닙니다)
 
제가 알기로 구독일군. 그니까 서부전선과 동부전선에서 모두 날뛰면서 온누리의 연합국들을 공포에 떨게 한 그 독일군은,
굉장히 군기가 강하기로 유명했고, 영화에서 봐도 연합군 병사들이 "Kraut(독일인 비하단어. Jerry, Hun 이라고도 함)들은 군기에 살고 군기에 사는 놈들"
이렇게 말들 하고, 포로로 잡힌 독일군 보면서 연합군 병사들은 "크크크.. 저 색휘들은 포로로 잡혀도, 처묵을 때도 군기는 그대로네?" 이러면서 비꼬고,
독일군들 자신도 상부에서 떨어진 말도 안돼는 명령(주로 민간인 학살)에 불복종하려는 주연 독일 병사가 나오면, 그 선임이 "우리 대독일 제국군이
다른 나라 군대랑 다른 게 뭔지 아냐? 그건 바로 상급자에 명령은 군말없이 일단 따르고 본다는 거지!" 라면서 갈구는 장면도 영화에선 많이
나오는데요?
 
그렇게 군기에 목 메고, 또 솔직한 말로 툭하면 전쟁 범죄를 큰 스케일로, 혹은 먼저 저지르면서, 피지배인 및 점령지 민간인들을 아주
짐승 이하로 가혹하게 다루는 놈들이 병영문화가 좋았다 라는 것이 도저히 매치가 안 되는데, 정말 구독일군 병영문화가 그렇게
좋았나요?
듣기로는 같은 시기 미군이나 영국군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선진병영이였고, 오히려 미군보다도 더 병사들과 간부들 간의 갈등도
적었다 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고, 구타나 가혹행위는 상상불가이고.. 막막 그렇다는데....;;
대전 시기 미군이나 영국군까진 뭔가 그렇다 쳐도, 대전 시기 독일군은 도저히 병영문화 좋은 놈들이라고 상상이 안 가고 매치가 안 되는데
진짜 걔네들이 병영문화 그거 하나만 놓고 보면 그렇게 좋았나요?
 
그렇게 선진병영이였던 놈들이 군기는 어찌 그렇게 빡셌다고 유명하죠? (군필자들은 아시겠지만 선진병영의 유일한 단점이 군기 빠지고
헤이해진다는 거잖아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