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그가 A학점을 받을수 밖에 없던 이유...
게시물ID : humorstory_44575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남자는허리(가입:2013-01-10 방문:1265)
추천 : 16
조회수 : 1709회
댓글수 : 33개
등록시간 : 2016/06/14 10:11:01
옵션
    저희학교에는 교과목중에 '독서'라는 특이한 과목이 있었습니다...

    음....잘 이해가 안가시겠지만 분명히 '독서'라는 과목이 있었습니다

    '수학'이나 '과학'처럼 교과서도 있는 과목이었으며,

    당당하게 시간표에서도

    무려 2단위라는 비중을 차지하고 짱박혀있는 놀라운 과목이었죠....

    독서를 담당하고 있던 선생님은 바로 구부러진 60을 향해 달려가는 청록파의 마지막

    후예,

    오재철이라는 분이시지요...

    (이하 오선생님 - 용술님에 버금가는 사이코입니다)

    음....그런데 이 독서라는 과목이 워낙 공부할게 없다 보니깐

    중간고사나 기말고사를 필기시험으로 볼수가 없었습니다...

    (다 100점 나와버리니깐)

    그래서 저희 학교에서는 독서시험을 논술고사로 치루곤 했었져...

    댑따시 큰 원고지 한 장을 툭 던져주고선,

    주어진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서술을 하라는 것이었슴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계속 독서시험을 치루고 있던 중... 학생들사이에선 이상한 소문

    이 돌기 시작했슴다....

    그것은 다름아닌 독서과목을 담당하시는 오선생님께서 논술시험 채점을 할 때 학생들

    이 쓴 글의 내용은

    전혀 보지를 않구, 글씨모양만 보구 점수를 준다는 겄이었습니다...

    (그러니깐 글씨를 잘쓰면 A를 주고, 졸라 못쓰면 F를 준다...이런식이라 이거죠)

    일리가 있는 주장이었습니다.

    왜냐면 당시 우리학교의 2학년은 총 열다섯반, 한반에 53명씩이었으니깐

    약....음...(53 X 15= ???)...

    쨋든 애새끼들이 절라 많았습니다

    그 늙으시고 눈도 침침한 오선생님께서 그 많은 아이들의

    시험지를 하나하나 읽어보구 점수를 준다는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였슴다...

    그리고 이 의혹은 다른반의 김모군이, 논술시험때 애국가를 4절까지 쓰고선

    A를 받았다는데서 아이들에게 확신으로 다가왔습니다...



    오.선.생.은 글.씨.모.양.만.으.로 점.수.를 준.다



    그것은 사실이었습니다....

    드뎌 아이들은 논술시험을 완전 우습게보기 시작했습니다.....

    어차피 내용은 상관이 없으니 글씨만 잘쓰면 점수는 따논것이었죠.

    그렇게 마침내 우리에게 다가온 초만만한 논술시험

    오선생은 우리들에게 원고지를 나누어 준후 칠판에 주제를 적어 나갔습니다.

    주제는 "어머니"였지여.... 아이들은 열심히 글을 써내려갔습니다.



    "메칸더, 메칸더, 메칸더 부이 랄라랄라랄라라라 공격개시......"



    "난 내 삶의 끝을 본적이 있어.... 유 머슴 컴백홈...."



    "사랑하는 순이에게... 순이야 뭐해? 난 지금 논술시험중이야. 보구싶다..."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앞에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모두 다 이딴 식이였습니다......

    모두들 글씨모양에만 혼을 불어넣어 쓰고 있었죠....

    그리고 이 사건은 잘 넘어가서 모두들 좋은 성적을 받을뻔 했습니다...

    박군의 한마디만 아니였으면.... (본명 밝히죠.까짓거... 박형준임다)

    그 빌어먹을 박군시끼가 시험이 끝나고 나가는 오선생님을 향해

    이렇게 씨부립니다



    "선생님~ 점수 줄 때 글씨 모양만 보구 준다면서여?"



    떠허허허헉~

    드뎌 일이 터졌습니다.

    그 미친새끼의 발언이 오선생님의 같잖은 자존심에 불을 질러 버린것입니다.

    그리하여 이 노령하신 오선생님은 그 많은 아이들의 시험지를 침침한 눈을 이끌고 하

    나하나 다

    읽어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래서 오선생님은 내용이 허접인 아이들에겐 가차없이 F를 때렸습니다

    (저두 여기 딱 걸려버렸져....F면 시험점수 60점 였슴다...)

    (그래도 60점이면 내가받던 시험점수 평균보담 높군)

    쨋든 그래서 대다수의 아이들이 F를 먹어버리는 비상사태가 발생한 것입니다.

    (그 박군은 나중에 다른반 아이들에게까지 돌려가며 얻어터졌죠...)

    그런데 시험이 끝난 어느날, 독서 수업시간에 들어오신 오선생님께서

    갑자기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 말인즉, 우리학교 2학년들을 통털어 A를 받은 학생이 딱하나 있으며

    그 학생이 바로 우리반이란 겁니다!!

    아이들이 웅성대기 시작했슴다.....

    오선생은 그 학생의 글을 읽으며 감동을 받아 울음을 터뜨렸다는 말까지 덧붙였습니

    다.



    반장: 선생님 그게 도대체 어떤 10세키입니까 ?



    오선생: 그 학생은 바로 윤경희라는 학생입니다

    (남잡니다...전 남자고등학교 나왔거든여)



    윤경희: (졸라 깜짝 놀랍니다)


    오선생: 윤경희학생... 이리 나오세요...



    윤경희: 네...네...(주춤 주춤)



    아이들의 야유를 한몸에 받으며 걸어나가는 윤경희..



    오선생: 윤경희학생.. 학생의 글을 본인이 반 친구들에게 읽어주겠어요?



    윤경희: 네? 저....꼭 읽어야 되나여? 목이 아파서....


    오선생: 닥치고 읽으라면 읽으세요.. 죽고 싶으셔요?



    윤경희: 네...이...읽을께여......(삐질삐질...)



    아이들은 모두 윤경희의 글에 귀를 기울이고 고요한 적막속에 윤경희는 글을 읽어 나

    갑니다



    윤경희: 어려서부터 우리집은 가난했었다.

    남들 다하는외식 몇번 한적이 없었다.

    일터에 나가신 어머님이 집에 안계시면 언제나 라면을 혼자서 끓여먹었다.



    반 아이들 뒤집어지기 시작합니다.

    윤경희의 글은 다름아닌 가수 G.O.D의 노래 '어머님께'였습니다



    윤경희: 중학교 일학년때 도시락 까먹을 때 다같이 함께 모여

    도시락 뚜껑을 열었는데 부잣집 아들녀석이 나에게 화를 냈었다.

    반찬이 그게 뭐냐며 나에게 뭐라고 했었다.
    창피해서 그만 눈물이 났다. 그러자 그녀석은 내가 운다며 놀려댔다.

    참을 수 없어서얼굴로 날아간 내 주먹에

    일터에 계시던 어머님은 또다시 학교에 불려오셨다.



    얼굴이 뻘개져서 글을 읽고있는 윤경희는 아랑곳 하지 않고 아이들은

    뒷자리에서 좌우로 손을 흔들며 코러스를 연발하였다



    "야이야아아~"



    오선생님은 다시한번 글을 읽을때의 감회가 되살아나는지 눈을 지긋이 감고 계셨다


    윤경희: 아버님 없이 마침내 우리는 해냈다.

    마침내 조그만 식당을 하나 갖게 되었다.

    그리 크진 않아지만 행복했었다.주름진 어머님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

    어머니와 내 이름의 앞글자를 따서 식당이름을 지었다.



    오선생: 저런 아버지가 돌아가셨나요?



    윤경희는 차마 자신의 아버지를 죽일수는 없었는지 이렇게 대답했다.



    윤경희: 아뇨...다..다른 나라에 일하러 가셨는데요...(빼질빼질..)



    오선생: 오호~ 다른나라? 사우디같은데서 작업하시나보죠?...



    윤경희: 네...모..못본지..7년정..도 됐거든여.(그때 이자식 정말 애썼슴다)



    오선생: 식당 이름이 뭔가요?



    윤경희: 네? 아..저....경영식당이거든여...


    어머니 이름이 영자구, 제 이름이 경희...


    오선생님은 그 식당에 가서 많이 팔아주라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거의 사색이 되어가며 웃음을 참고 있었져....



    윤경희: 어머님은 어느새 깊이 잠이 들어 버리시고는 깨지 않으셨다. 다시는...

    난 당신을 사랑했어요. 한번도 말은 못했지만...

    사랑해요. 이젠 편히 쉬어요. 내가 없는 세상에서 영원토록...



    오선생님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시며 말씀하십니다.



    오선생: 전 이대목에서 울어버렸답니다. 윤경희 학생.어머님이 돌아가셨나요?



    윤경희: 네? 아녀...그냥 그렇게 쓴건데여....살아계셔요...(덜컥~ 허거걱~)



    오선생: 저런~ 글의 감동을 배가시키기 위해서 마지막을 어머님이 돌아가신 것 처럼

    표현을 하다니,

    뛰어난 문학적 재능입니다.



    오선생은 흐르는 눈물을 닦고, 침을 튀겨가며 칭찬을 하셨지요....

    결국 그 자식은 A를 받았답니다



    대단한 넘이지여
    출처 14년전 어느 인터넷 카페에서...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