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몇년전에 봤던 섬뜩했던 여자분.
게시물ID : panic_8974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코봉이노(가입:2013-03-29 방문:510)
추천 : 3
조회수 : 4323회
댓글수 : 11개
등록시간 : 2016/08/02 21:55:55
 혹시  보신분 있나 해서 올려봅니다.   대략 4~6년 됐네요.  제가  홍대쪽에 살았고  자전거를 타고
 
상암동 홈플러스가서 과자나 음료를   사오곤 했습니다.   연남동 철길이  지금은 공원화 됐는데,
 
그 길을 따라가서  모레내 시냇가 따라 자전거 도로 따라 상암동까지 갔다오곤 했죠.
 
시기는   많이 추워서 사람이 없던걸로 기억되는 기억에  대충 겨울이었던 것 같은데..
 
머리위로  가로질러 다리가  지나가는  길 중간이었는데..  다리 밑으로  의자가 있고  사람이 쉴수 있는
 
공간이 있었죠.  지금은 운동기구와 새똥 천지지만..
 
합정에서  마포구청역쪽으로 가면  도로가  모레내를 위로 가로 지르는데  아마 그 밑쯤  되리라 생각됩니다.
 
   홈플러스 갔다가 집에 오는길에      왼쪽을 보니  그 다리 밑에  의자 있는 곳에  왠 여자로 보이는 사람이 
 
그 추운날  앉아 있더군요.    제가 헷깔리는건.. 그 사람이  머리도 길고  옷도 죄다 검은옷에 검은 치마에..  캐리어? 
 
검은 캐리어 같이  짐을 가지고 있던걸로 기억이 되서  참 이상한 사람이네  이러면서 지나왔던  기억이 나는데..
 
순간  너무 전체를 검은 옷으로 입고  머리도 너무 길고  얼굴도 제대로 볼수가 없어서 이 사람이 뭔가
 
궁금하더군요,.  근데  다시  보러 가보자니  순간 용기가 안나서 그냥 집에 왔는데.. 그 자전거길을
 
밤이었고  춥긴 했어도 누군가  가면서 보긴 했을것  같은데..  과연 저같이 보신분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겨울에 해도 빨리지는데..    올 블랙에  머리도 길게 늘어뜨린채  그 추운날  밖에서 사람이 잘수 있나  의문이 들어서 
 
 아직도 그 사람이  왜 그랬는지  이해가 잘 안가네요..   겨울에 밤되면  그 자전거 도로는  등을 별로 켜놓질 않습니다.
 
어두컴컴한데  실루엣으로    올블랙으로 옷을 입은  머리길어 보이는 여자분을 봤을때..
 
추워서  저러고 노숙은 안될텐데 하는 생각과 잠시후  사람 맞나?  하는 생각이  거의 동시에 들때  좀 섬뜩했네요.
 
참고로 여름에는  거기서 누워서 자는 분도 가끔 봤는데,  겨울에  등도 안켜졌는데..  추워서  자전거 타는 사람이  아주 드물었는데..
 
 여자 홀로  올블랙으로  옷입고 있던 분이  있다는게 좀 이해가 안가서 내가 뭘 본건가   의문이 들기도 하고..  누군가  저처럼 보신분
 
 있으면  경험담 좀 부탁드려요.  글을 두서 없이 써서 말되게  지우고 다시 쓰고 하다보니 들쭉 날쭉이네요. 
 
살아가면서 귀신 본적은 없는데,  진짜 그 날은  왠지  다시 돌아가서 확인하면 안될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그냥 블랙룩 좋아하는 외국인이 놀러왔다가  쉴곳 없어서 거기 내려와서 쉰거라면  좀.. 어이 없긴 하겠네요.ㅋ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