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동물 키울게 못되네요. . . .
게시물ID : animal_17542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99콘(가입:2011-03-08 방문:3300)
추천 : 18
조회수 : 937회
댓글수 : 14개
등록시간 : 2017/01/31 22:50:45
옵션
  • 외부펌금지
7살 정되 되는 유기견 말티즈를
한 5년 정도 키웠습니다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서 자연스럽게
집에 눌러 앉았는데 첫날부터 자기 집인냥
배변 가리고 눈치도 빠른고 밀당도 잘하는게 하는짓이 반사람이라
어쩔땐 내가 이놈보다 머리가 나쁜가??  
이놈이 머리 위에서 노는구나 싶을 정도로
영악한 놈이였더랬죠
애들이랑도 잘 놀아 줬고 술먹고 들어가면
애들도 마눌도 않쳐다 보는 나를
꼬리가 떨어져나가라 반겨주고. . .
그게 영원 할꺼라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설에 무지개 다리를 건너 갔네요
암이였는데 수술도 잘됐다고 선생님이 그랬는데
수술 끝나고 좀 기운이 없긴 했어도
회복이 빠르다고 해서 좀 안심했는데
갑잡스럽게 가버렸네요 인사할 시간이라도
좀 주고가지. . . .
동물 키울께 못됩니다. ..
내가 받은건 소소한 행복이었고
그것만 생각했는데
슬픔은 생각도 해본적이 없는데
아직도 이기적이게 나만 생각하고 있네요
보고싶다 흰둥아. . .
이젠 안아플꺼야 그리고 미안해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