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기 몸조차도 바꾸지 못하면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게시물ID : diet_10753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키가한뼘더
추천 : 12
조회수 : 663회
댓글수 : 11개
등록시간 : 2017/02/16 11:18:37
어제 운동하면서 딱 이 생각이 들었어요.
매일 뱃살은 빼면 좋겠다고 푸념은 하는데 운동은 대충대충..
적당히 웜업하고 상쾌한 기분만 가져가는 제 자신을 봤어요.

어느 책에서 그렇게 말하더라구요.

운동할 때 '아 도저히 못해먹겠다' 시점부터 근육이 생성되는 시기라고.
근데 대부분 사람들이 그 전에 당연히 운동으로 '효과'를 본 줄 알고 그만둔데요.
그건 그냥 예비운동, 웜업 정도의 효과밖에 없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이런 생각이 들어요.

맨날 뱃살을 빨래집게 처럼 집으면서 왜 안빠지지? 라고 생각하기 보다
이걸 없애지 않으면 다른 것도 못한다
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어제는 '아 이 이상은 무리' 라는 생각으로 가슴 운동을 했어요.
확실히 평소보다 탄탄함(?)이 오래 지속되네요.
좀 뻐근하긴 하지만^^;

그래서 앞으로는 좀 더 열심히 해볼려구요.
초콜릿 복근은 아니더래도 건강한 몸매 만들면 찍어서 올릴게요 ㅎ

그리고 자주 여기에도 다른 분들처럼 운동일기도 남기고 싶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