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K값, 늘어난 미 분류표 비율도 중요하지만 (결론 없음)
게시물ID : sisa_89689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겨울태생(가입:2005-07-18 방문:2115)
추천 : 0
조회수 : 322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7/04/18 16:32:31
우선 "미분류표"와 "무효표" 용어를 정확히 구분해서 사용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의도가 있는 혼표가 의심된다면 지난 대선에서의 무효표 비율을 확인해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무효표를 포함에 혼표가 발생했다면 자연히 기존 선거보다 기록된 무효표 비율은 적어질 테고
타 후보의 유효표만으로 혼표가 발생했다면 이런 비교는 무의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1.5가 있죠)

아래는 직선제 쟁취 후 대선 투표수와 무효표수의 비율 차트입니다.
(숫자는 위키 발 데이터라서 정확성을 확신할 수 없습니다.)

제목 없음.png

박근혜 당선 당시 가장 적은 무효표 비율을 볼 수 있습니다.

단, 투표지분류기가 도입된 16대 대선을 기점으로 (안그래도 이 때 수작업 재검표 사건이 있었죠)
샘플이 3회의 대선 밖에 없기 때문에 이로써 경향을 분석하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이상입니다.
......
그러니까 결론 없다니까요?

=====================================

마지막으로, 누구에게 유불리나 또는 그 의도 여부를 떠나, 그리고 혹여 그 수가 극히 작다고 해도
전자개표기 도입 후 미분류표, 혼표가 발생한 것 자체가 사실인 이상
유권자는 수개표 재도입을 강력히 주장해야 한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