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독립운동과 학도병 역사의 가난한 '웅동학원', 올해 예산 달랑78만원
게시물ID : sisa_93330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下心(가입:2012-11-20 방문:1139)
추천 : 42
조회수 : 1200회
댓글수 : 36개
등록시간 : 2017/05/12 08:38:15
옵션
    http://dev.theimpeter.com/wordpress/wp-content/uploads/2017/05/%EC%9B%85%EB%8F%99%ED%95%99%EC%9B%90%EC%98%88%EC%82%B01-min.jpg


    조국 민정수석의 모친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의 2017년 학교 법인 예산을 보면 총수입이 78만 9천 원에 불과했습니다. 작년도 예산 4백4십만 원보다 무려 3백6십만 원이 감소했습니다.

    웅동학원의 2017년 예산만 봐도 왜 박정숙 이사장이 재산세 등 총 2건 2천1백만 원을 체납할 수밖에 없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일부러 체납한 것이 아니라 돈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웅동학원의 수입 78만 원 중 44만 원은 정기예금 3천만 원에 대한 이자 수입이었습니다. 2016년 3백5십만 원이었던 기부원조금은 2017년에는 0원으로 재정이 열악한 상황입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관련된 홍신학원의 2017년 예산은 6천만 원입니다. 그중에서 건물 임대료 수입만 4천 5백만 원으로 웅동학원의 60배가 넘습니다.

    사학법인 이사장이 엄청난 부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조국 민정수석의 어머니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은 사학재벌과는 연관성이 없는 가난한 사학법인에 불과합니다.

    http://dev.theimpeter.com/wordpress/wp-content/uploads/2017/05/%EC%9B%85%EB%8F%99%ED%95%99%EC%9B%90%EC%97%AD%EC%82%AC-min.jpg

    출처 http://theimpeter.com/3995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