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파서 혼자 응급실에서
게시물ID : baby_202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파치푸리햄햄
추천 : 10
조회수 : 857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7/06/21 07:39:17
몇일간 감기몸살 증상에 먹는 족족 토하더니 일요일부터 배가 아퍼서 (출산때 진통하듯..)
참다 참다 결국 응급실에 왔어요

모유수유 중이라 (요즘은 우유를 더 먹지만 아직도 졸릴땐 젖달라고 칭얼되서) 약도 안먹고 괜찮아지겠지 하면서 최면을 걸면서..
남편은 일하는데 나올수 없는 상황이고
나 홀로 아파서 식은땀 나는데 
이유식 장난감 기저귀 챙겨서 
30분 운전해서 아기는 친정엄마한테 맞겨놓고
또 혼자 운전해서 병원와서 주사 맞고 검사하고..
뭔가 서굴프면서도 슬프더라구요...

그런데 지금 진통제 링겔 맞고 있는데
아픔이 쫌 가시니
혼자 있다는게 외롭기보단
뭔가 나만의 시간이 된거 같아 너무 좋은데
또 한편으론 그런 말도 않되는 거에 기뻐하는 내가 불쌍하고..
진통제 쌘거 한방이면 이렇게 다 가시는데
꼴에 모유수유중이라고 약안먹고 버티던게
바보 같기도 하고..
옆 방에서 들려오는 아가들의 울음소리에 
딸이 너무 보고 싶어지면서도
계속 여기서 링겔이나 맞으면서 밤새도록 자보고 싶다라는
생각도 하고..

참 맘이 심숭생숭합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