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책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를 다시 펴봤어요.
게시물ID : readers_2872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급행복
추천 : 1
조회수 : 299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7/06/23 16:31:14
2주넘게 우울감과 무기력감이 벗어지지 않아 책을 다시 펴봤어요.

『 나는 스물아홉이다.
   나는 뚱뚱하고 못생겼다.
   나는 혼자다.
   나는 취미도, 특기도 없다.
   나는 매일 벌벌 떨면서 간신히 입에 풀칠할 만큼만 벌고 있다. 』

주인공이 자신의 바라보는 독백인데 순간 멍했어요.

'나는 스물둘이다.' <-주인공보단 엄청 어리잖아
'나는 정상체중이고 못생기진 않았다(?)' <- 오징어긴 해도 이정도면 뭐..
'나는 혼자가 아니다' <- 1년넘게 사귀고 있는걸..
'나는 취미도, 특기도 있다' <- 어제도 엇그제도 영화 봤잖아. 너 역실 잘만든다고 칭찬 받았잖아
'나는 매일 벌벌 떨면서 간신히 입에 풀칠할 만큼만 벌고 있다' <- 공익월급 적긴해도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따뜻한 밥 먹잖아..

음.....

우선 펴본 이상 끝까지 다시 봐야겠어요.
다 보고 돌아올께요~ 아디오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