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빠의 일기
게시물ID : baby_2093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봄아
추천 : 11
조회수 : 516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17/07/31 01:09:43
옵션
  • 창작글
모두들 자고있는 어두운 밤.
네가 하루종일 먹었던 그릇을 씻고
네가 먹을 죽과 반찬을 만들고
네가 싸고 놀던 젖은 팬티를 빨고
네가 놀고 어지럽힌 장난감을 정리하고
네가 자고 있는 옆에 조용히 눕는다.
네가 잘 자고 있는지 어둠 속에 눈이 밝을 때까지 한참을 보다
네가 뻗고 있는 팔과 다리를 살짝 만져보고 톡콕 뛰는 맥도 느껴보고 킁킁 거리며 냄새 맡아 본다.
네가 가끔씩 움찔하기라도 하면 눈 깜빡이는 소리 조차 시끄러워 깰까봐 모든 순간 얼음이 되곤 하지.
네가 오늘 크게 아프지 않고 무사히 하루를 보낸 것에 네게 감사하며 아빠는 잠이 든다.
봄이야 잘자~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