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갑질의 최후(feat.일본군)
게시물ID : military2_21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M.I.R.O(가입:2012-12-19 방문:750)
추천 : 11
조회수 : 1672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17/09/03 08:38:47
옵션
    http://www.asyura2.com/0401/bd33/msg/1057.html

    오키나와 통신 No13

    일본군 포로수용소

    한 탈영병의 증언
    오키나와전 중 동료와 함께 탈영하어 포로가 된 전 일본군이 어느 때 문득 말한 것이 내 뇌리에 걸렸다. 이겨서 기세가 오른 병사의 시선과 이중으로 둘러친 철조망 속의 일본군 포로 수용소에서 군인들이 행한 하극상이다.
    역사의 전환기, 사람은 다양한 인간상을 묘사하지만 일본군 포로 수용소에서 일어난 광경은 매우 이질적이었다. 각각의 인생관이나 마음의 추악함, 그리고 국가관까지 수용소라는 좁은 링 위에서 터졌다. 군복을 잡아 벗겼고 발가숭이가 되서 매일 미군으로부터 음식을 받는 남자들에게 이제 이런 관계가 없었다. 일본이라는 국가의 일그러진 생업 또한 각각의 출신이라는 형태로 얼굴을 내밀었다.
    병사들은 수용소 내의 장교 전용 막사에서 자신들의 상관을 차례로 오게 하며 땅바닥에 무릎꿇고 입을 묶은 채 때리거나 발로 차거나 린치를 가했다는."이놈아, 순순히 포로가 되다니.『 적에게 잡히느니 죽어라 』라고 한 건 어디의 어느 놈이야!"

    노호와 비명이 난무한다. 안에는 상관에게 직립 부동 자세를 명령하고 군인칙유나 전진훈을 달게 하거나 노래를 부르도록 하는 사람도 있었다. 전장에서 뽐내어 대던 상관이 부하가 시키는 대로 노래를 불렀다는 얘기도 있다. 계급의 차이를 빌미삼아 사사건건 자신들을 샌드백처럼 두들겼던 사람들에 대한 보복이다.
    쏟아지는 탄에, 일방적인 미군의 공격을 앞두고 투항하는 것도 용서되지 않으며 소모품과 다름없이 죽어간 병사들.그런 아수라의 문턱에서 살아온 그들이 포로 수용소에 들어서 맞은 최대의 충격은 얼마 전까지 자신들에 대한 권세를 휘두른 상관이 태연하게 "살아서 사로잡히는 수치를 당하"는 것이었다.


    오키나와 최대 수용소인 야카 포로 수용소는 일본인동, 오키나와인동, 조선인동, 일본군 장교동의 네가지로 구분됐다. 구분은 그들의 갈등에 손을 구웠다 미군이 생각해낸 것이지만 그것은 일본 오키나와, 조선의 근대사를 떠오르는 것이기도 했다. 스스로를 "순수한 일본인"이라 의식하면서 오키나와의 사람 위에 있다며 자신들을 평가하는 본토 출신 장병과 일본인의 "나쁜 씨"라고 취급받는 오키나와인. 게다가 본래는 어엿한 독립 민족인데 그 양쪽에서 억압 받는 조선인이라는 구도이다.
    본토 출신 장병들은 대체로 자신을 국가의 틀 속에 위치시키려는 경향이 강했다. 그것은 "8월 15일 이전의 투항자"과 "이후"의 투항자의 갈등이라는 형태로 나타났다."패전 이후 포로"는 자신들을 "천황 폐하의 명령으로 포로가 됐다"라며 정당화하고"패전 이전의 포로"을 "진짜 포로", 즉 부끄러운 사람으로서 단죄했다. 비국민을 만드는 것으러 자신들의 계급을 높이려 한 것이다.
    하지만 오키나와인은 달랐다. 그들의 상당수는 일본과 일본인을 차가운 시선으로 보고 있었다. 앞장서서 나라에 힘썼는데, 오키나와인에 대한 전장의 일본군의 눈은 불신과 의구심이 넘쳤다. 스파이로 간주되어 살해된 오키나와인이 얼마나 있었는지. 투항하려 해 뒤에서 총으로 살해된 사람도 적지 않았다. 그 끝에 패전이다.
    오키나와 출신 병사들 중에서도 하극상에 가담한 사람이 있었다. 그러나 일본군 병사 같은 "악의 보복"와는 달랐다..전장에서 부하에게 무모한 저항을 강요하거나 주민을 탐색 삼아 살해한 일본군 수비대 대장에 대한 항의 등이 그것이다. 즉 이치에 맞는 제재였다.
    명암이 뚜렷한 것은 일본군과 조선인 군대에서의 인부와의 관계였다. 전장에서 조선인 군대에서의 인부는 오키나와인보다 아래에 자리잡아 짐승같이 취급했다. 그런데 8월 15일을 기하고 그 입장은 완전히 역전됐다. 천황의 조칙에 의한 일본의 패전이 사실로 드러나자 일본인동과 오키나와인동은 물을 끼얹은 듯이 조용해졌다. 그러나 조선인 동에서는 빈 깡통을 두드리고 환희에 들끓었다. 그리고 그날부터 일본인 장교에 대한 린치가 시작되었다.그들은 36년에 이르는 "일제 강점기"의 민족의 원망과 분노를 한꺼번에 폭발시킨 것이다.

     
    원래 포로수용소에서 장교들의 역활이 대표단을 구성하여 적국에 자신들의 의사를 적극적으로 피력하고 수용자들을 통솔하는게 임무인데 그게 안된다는걸 보면 그 잘나신 군인정신이라는건 결국 강압과 폭력으로 겨우 만든 모래성이라는게 드러나네요(...)
    출처 http://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war&no=30804&page=1&exception_mode=recommend&search_pos=&s_type=search_all&s_keyword=%ED%8F%AC%EB%A1%9C

    일본군 포로수용소에서 도망친 병사의 증언 -DC군사마이너갤러리의 granit-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