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4년만에 진심으로 꼴사납게 질질 짰습니다.
게시물ID : animation_42335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Vulpes
추천 : 14
조회수 : 520회
댓글수 : 4개
등록시간 : 2017/09/27 10:33:57
4년전에 병원치레 하면서 처음으로 아버지랑 통화하면서, 여러 감정이 북받쳐서 미안한 마음에 터져 나오는 울음소리를 참고

토나오기 직전까지 멀쩡한척 통화하다가

수화기 내리고 게걸스럽게 울었습니다.

그 이후로 울면 각박한 현실에 한수 내주는 거라고 생각해서

암만 슬퍼도 제 살 꼬집어 비트는 한이 있어도 눈물 안 흘렸는데,



진짜 사람이 마음이 무너지면 어떤 눈물을 흘리는지 체감이 되네요.

미안해서도 슬퍼서도 감정이 북받쳐서도 아니고

밝아 보이기 시작하던 세상이 갑자기 흑백으로 보일때의 그런

진짜 말 그대로 소중하게 가지고 있던 뭔가를 빼앗겼을때의

허망함과 공허함에 병신처럼 모니터 앞에 대고 온몸 비틀었네요.



솔직히 모르는 사람이 보면 왠 멀쩡한 성인이 만화때문에 울고 자빠졌나 싶을거에요.

꼴사납게 그런거로 그러나 싶으실지도 모릅니다.

하나하나 상황에 맞게 비유해 드리려면 아마 오늘 하루종일 글 써도 모자랄거에요.

그냥.. 생소한 일에도 열정이나 희망을 가지는 사람도 있고

그 사람들이 가지는 마음이 거짓된게 아니란것만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림이나 사진 한 장 못넣어 드려서 죄송합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