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시댁에서의 5일이
게시물ID : wedlock_1062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방구몬(가입:2016-04-30 방문:669)
추천 : 16
조회수 : 1538회
댓글수 : 12개
등록시간 : 2017/10/03 22:59:20
옵션
  • 외부펌금지
이렇게 지나가네요.  첫날은 막막했는데 오늘 음식까지 다 해 놓으니 벌써 내일도 다 간것같은 기분이에요!!

신랑이 매일 바깥바람쐬주고
허당이지만 항상 나를 주시하고 있어서
힘든거 하면 손 바꿔주고 그래서
하루하루가 빨리 지나간 것 같아요.

무엇보다 내 옆에 촥 붙어서
내가 방꾸끼면 자기가 뀐 척 해주는 게
가장 만족스럽네요.

모자라다 소리 들어도 전혀 굴하지 않고
나를위해 설쳐(?)주는 신랑이 있어서
이번 명절은 5일이나 있고도 2일처럼 느껴졌어요.

이쯤되니 슬슬
나는 친정가면 어떻게 잘 해주지 걱정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맞아요 자랑이에요.    

시댁에서의 마지막 밤
기분이 좋아서...
그럼 전 이만 총총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