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 라고 가르치시는 선생님, 부모님들께-
게시물ID : baby_2212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ㅁr리한화(가입:2015-07-16 방문:1042)
추천 : 24
조회수 : 1732회
댓글수 : 75개
등록시간 : 2017/10/13 08:55:12
옵션
     펌) 현직교사분이 교육청에서 있었던
    장애아동 성폭력예방 및  인권교육 연수를 듣고 올리신 글입니다.

     --------------------------------------------------------------------  

    강사분은 서울경찰청 강력계 형사셨습니다.
    경찰에서 일하다보니 여성으로서 너무 억울한일이 많았다.  
    그래서 바꿔야겠다고 하나씩 이야기하기 시작하니 변화되고 있었다.  (대신 승진은 못하고 있다. ^^:: 에서 시작했어요.)

     최근에 일어난 대부분의 성폭력 사건에서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 라고 말한 아이들은.  
    너무 마음아프게도 거의 다 죽었다고 했어요. 울먹였어요.
     왜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 라고 소리지르는 것이 메뉴얼인지...


    하며  소리지른 아이 그중에서
    구사일생으로 겨우 살아난 아이가. 조두순 사건의 그 나영이에요.  

    나영이가 어떤 상태로 살아야 하는지는 아시죠?  

    그런데... 나영이가 심리치료 자체가 너무 힘들데요.

    왜. 왜. 왜. 충격도 너무 힘들고 너무 큰일을 겪었지만.
    상담을 하면 할수록.
    나영이는.  제가 더 크게 소리질러야 하는데 ....
    저 소리 질렀어요. 도와주세요. 라고 했어요.  
    너무 작게 소리질러서 아무도 안왔나봐요. 라고 한데요.
    결국에 내탓으로 돌려서. 자꾸 내부귀인을 한다는거예요.


     최근에 40대 아줌마,
    칼들고 한번만 하자고 하는 성폭력범을 보고 도와주세요 라고
    소리질렀다가 바로 즉사했다고 해요.

     성폭력범은 갑자기 즉흥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고 해요.
    주변을 탐색하고  치밀하게 계획하고.  
    특히 아이들에게는 눈을 몇번식 마주치면서 익숙한 사람,
    안심해도 되는 사람으로 인식을 하며 물색한다고 해요.

    그래서 미리 탐색한 어두운곳,
    아무도 없는 곳으로 데려가서  성폭행을 하기때문에
    아이들이 도와달라고 소리지르는 순간
    놀라고 자신의 벗은 몸을 볼까봐 바로 아이의 입을 막고 죽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래요.


    만약 아이가 소리를 지르지 않는다면.
    소리조차 못지른 아이들은 성폭행은 당해도 살아서 돌아와  당하며
    본 얼굴을 대부분 그대로 그려내거나 알아봐서 범인을 잡아낸다고 해요.


    자신이 범행을 수사한 대부분의 모든 사건에서  100%
    왜죽였어 이새끼야
    범인한테 그러면  도와달라고 안돼요 하고 소리질러서
    누가 와서 자기 벗은몸과 행동을 볼까봐   놀라서 입을 막고 뒤로 밀었는데
    아이가 목이 부러져 죽거나 질식사해서 죽거나.였다고 해요.


    대부분 소리지른 아이들이 입이 막혀서 질식하거나,
    입을 막는 힘이 커서 목이 부러져서 죽는데요.


     안양의 사건 두 아이들 그 새끼도.
     자신이 직접 수사했는데.
    왜죽였어. 그러니까.  아이들이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  라고
    소리질렀고 두아이가 소리지르니까  
    주인아줌마가 올까봐 입을 막고 눈을 감았다 떴는데
    죽었다고 했대요.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는
    도와달라고 소리쳐야 하지만  대부분 아이들은
    나도 모르게 도와주거나 무엇을 알려주려 따라가고
    나쁜놈인것을 인식하게 되는 곳은
    아무도 없는 어두운 곳일 가능성이 높기때문에
    소리지르도록 해서는 안된다고 제발 부탁했어요.  


    우리나라의 성폭력예방 메뉴얼이 너무나 잘못되었다며.
    현장에서 너무 안타깝다고 했어요.
    그럼 어떻게 가르쳐야 하냐.
     자신은 현장에 있어보니  
    아이들이 살아돌아오는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데요.

    수없이 많이 성폭행당해 죽고 갈기갈기 찢어지고
    그곳이 다 헐은 아이들의 시신을 보며 분노한데요.

    혹시라도 그런 일을 당한다면.
    네가 살아서 돌아오는게 가장 중요한거야.
    단둘이 있는 순간이 오면 저항하지 말고 살아서만 돌아와.  라고

    살아돌아오는것이 가장 중요하다는것과,
    저항하지 말라는것을 알려줘야 한데요.  

    왜냐면. 저항하면 아이들은 대부분 죽는데요.
    여자도 어른도...

    우리 아들도 어제 안돼요 싫어요 를 알림장에 적어왔던데.
    제발 부디 그런일은 없어야겠지만.
    다시 알려줘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강사왈.
    선생님들께서 제말이 맞다고 생각하신다면.  

    꼭 현장으로 돌아가셔서 주변의 선생님들께 그리고 아이들에게  알려달라고 했어요.

    우리 아이들이 어떤 일을 겪어도.
    그런일을 안겪어야겠지만.
    어떤일을 겪어도 꼭 살아서는 와야.
    우리가 치료하든, 도와주든 품어줄수 있다고 했어요.  
    정말 사명감을 가지신 멋진 여형사였어요.

    들으면서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그리고 특수교육적, 장애인권이나 여성인권쪽에도 겉핧기 식이 아니라

    진짜로 공부도 많이 하고
    각종 단체와 함게  활동하며 실질적인 지식을 많이 갖고 있는 분이셨어요.

    위의 말을 들으면서 너무 놀랐고. 슬펐어요.  
    잘못된 교육을 현장에서 이렇게 열심히 해왔다니...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 를 선생님들께 꼭 알리고 싶어서  오늘 긴글을 씁니다.



     ps. 참고로 이분은 안돼요 싫어요 라고
    교육하는 교사들을 비난하지는 않았어요.  
    그런 메뉴얼을 만든 기관과  성폭행을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시각 등에 대해 분노하고 있었어요.  

    성적 수치심을 느껴야 성폭행이 성립되는 현실과  
    말도 안되는 메뉴얼을 만들어서 많이 피해자들이
    고통받게 만든 그런것에 대해서요.

    교사의 책임이 크다고 이야기하지 않았고.
    선생님들 한걸음, 한마디가 돌고 돌고 돌아  어쩌면
    그런일을 당하는 순간에 아이를 살리는 길이 될수 있다고  
    우리들의 한걸음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했어요.   
    출처 딸 키우고 있는데 세상이 너무 무섭네요.. 
    저도 이렇게 가르치고 있었거든요. 
    최대한 많이 퍼트려주세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