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분란만 키우는 명숙이 아줌마
게시물ID : gametalk_34894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전기펭귄
추천 : 2
조회수 : 1847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7/11/06 20:37:16

게임업계와 정치권에서 후폭풍 커져


- 10월 19일 게임계 농단이 있다고 주장한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교문위원장은 내용을 서면 제출하라 했으나 무시하고 31일 국정감사에서 '4대 농단 세력' 발언

- 지목한 세력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윤문용 녹색소비자연대 국장,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김정태 동양대 교수, 게임언론 데일리게임 등

- 농단 세력으로 지목당한 사람들은 일제히 반박. 위원장은 아직까지도 발언의 근거를 대지 못하고 있음

- 지목당한 김정태 교수 '위원장이야말로 최순실 세력이 정점일 때 낙하산으로 임명되고선 2년7개월이나 기관장을 하고 있으니 게임 생태계 구성원으로서 참담'

- 청와대 정무수석과 녹소연 국장, 언론 등은 명예훼손과 국회 증언 감정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

- 게임위 직원들도 위원장의 발언에 당황. 현재 위원장 눈치만 보는 중. 할 일도 많은데 수장이 분란만 일으킨단 평가

- 위원장은 임기 끝나고 나가면 끝이지만 직원들은 위원장의 행동이 기관 이미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위원장이 어떻게 하는지가 중요


http://bbs.ruliweb.com/pc/board/1003/read/2142426?

http://it.chosun.com/news/article.html?no=2842187

출처 http://bbs.ruliweb.com/pc/board/1003/read/2142426?
http://it.chosun.com/news/article.html?no=2842187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