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자살은 왜 할까.... 왜 하는지 알겠다..
게시물ID : gomin_173156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하얀상자
추천 : 11
조회수 : 1786회
댓글수 : 56개
등록시간 : 2017/11/12 22:00:54
옵션
  • 창작글
며칠전 어느 술집에 단골 손님이 계셨다.
그런데 그 손님은 술이 너무 취한 나머지 욕설과 막말을 했다.

주인에게 물었다. 저 사람 왜 저렇냐고....

주인은 말했다.
저 단골 손님과 친구가 며칠전에 술마시러 왔었다고...

하지만 2일 전 목을 매 자살했고
그 친구는 장례식장 갔다와서 엄청 괴로워 한다고...


자살....
나도 내가 존경(?) 하던 분이 너무 힘들어 자살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 때 군대에 있어서 알게 되었고 울뻔했지만 가까스로 참았다...

그리고 존경 하던 분이 자살하기 1~2일전
페이스북 DM으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분이 너무 힘들었다고 했다.
조금만 참으라고 나는 말했다...

하지만 그분은 2일 후 자살했다....
그 때 그냥 힘든 일 그만 두시고 자신에게 맞는 일 찾는게 좋지 않겠냐고
말했어야 했었는데...

지금도 그분이 너무 보고 싶고
나 이만큼 성장했어요 라고 보여주고 싶다...
왜 자살했는지 너무 안타깝기만 했다.
난 그 때 군인이였고 학생이였으니.


졸업을 하고 취업을 했다.
하지만 직장생활은 너무나도 숨이 막힌다.
벌써 3번째 직장.
작년 두곳은 3개월을 넘기지 못하고 그만뒀다.
백수 생활도 했었다.

그러던 중 작년 내가 원하던 자격증을 따고
올해 초 원하던 서울에 올라와 원하는 곳에 취업을 했다.
너무 두근거렸고 잘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엇다.

하지만 그 믿음은 반년만에 처참히 깨지고 있다.
내가 하는 일은 너무나 형편없었고
인간관계도, 직장생활도 풀리는 것이 하나도 없었다.
뒤돌아 봤지만 성장하는 것은 하나도 없었다.
사무실에만 있으면 무기력함과
상사의 꾸중, 맞추지 못함. 반려되는 서류들
늘어나는 클레임 그리고 상사가 계약해지 말 까지 나왔다.

노력은 나름 한다고 하지만
실제 노력 할 힘도 없고 기운도 나지 않는다.

내가 하는 일은 너무나 형편없고
얼마나 오래 있을 수 있을지
그만 둔다하더라도 어디로 갈 수 있을지
갈 수 있다 하더라도 거기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자신이 없다.

어디로 가든 답도 없고 희망도 없다.


요즘 버릇처럼 혼잣말이 늘었다.
죽고 싶다. 
살기 싫다.
그만 살고 싶다.
희망이 없다. 끝났다. 갈 곳이 없다.
고향으로 내려가도 갈 곳이 없다.
어떻게 하면 남들에게 피해 없이 죽을 수 있을까.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자살하기 좋은 장소나 검색하고
가장 깨끗하게 남들에게 최대한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죽을까 고민만 하고 있다.
한숨은 쉬지 않고 나온다...


자살....
자살한 사람들의 심정을 너무나도 이해가 간다.
앞이 보이지 않는다.
멀리봐도 보이질 않는다.
"왜 자살을 하냐"는 말이 아니라
희망이 보이지 않았구나..
정말 궁지에 몰렸구나
앞이 보이지 않으셨구나
오히려 그 분들이 고생했고
수고했다고 위로 하고 싶다
그리고 위에 말했던 분들이
너무나도 이해가 된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
앞으로 살아갈 힘도 희망도 없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