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길었습니다...
게시물ID : overwatch_5886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카이사르()
추천 : 6
조회수 : 396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1/09 15:59:31
드디어 플레를 달았습니다. 

그리고 곧 있으면 다이아네요???

아련하게 3시즌부터 시작해서 528점의 브론즈 오브 브론즈 나락의 끝에서
솔져부터 시작해서 실버 골드 올라와서
세 시즌 동안 골딱이를 못 벗어나다가 이제야 상위 30퍼 계열에 들어갔습니다.
(30%~80%가 골드래요 -,.-;;)

이번 시즌 배츨 결과가 2200 점 이었는 데 그 떄부터 패가 중간중간 띄엄띄엄 있고 거의 연승 아닌 연승해서 올라갔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픽 맞춰주기 였어요.

들어가자마자 인사하고 하는 말이
"선픽하세요. .맞춰드림."

그리고 힐러는 아나 위주.
탱은 디바 위주
딜러는 뭐 카운터 맞추고 맵에 좋은 영웅들 그리고 같은 편과 되도록 중복이 안되게 끔했습니다.
(예를 들어 솔져를 고르면 맥크리를 안 한다던가)

아나를 하면 힐 잘 들어 온다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는 아니지만 힐 안 들어온다는 말은 없도록.
디바를 할 경우 따로 떨어져 있는 딜러들은 확실히 처리했구요. 
딜러를 할 경우 걍 1인분 정도 한 듯.

포인트는 팀 플레이에 집중 하기 였습니다. 매일 에임 연습도 했구요.(노 조준점 연습 추천드립니다. 강추!!!!!!!)

분위기를 밝게 유지하는 것도 신경썼습니다. 

세기말, 망한 옵치 등 말이 많은 게임은 분명하지만 그래도 좋은 사람들은 존재하기에 오늘도 경쟁을 돌립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