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부자가 되고 싶으세요28
게시물ID : economy_2666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김치쮜개(가입:2011-06-14 방문:130)
추천 : 27
조회수 : 4287회
댓글수 : 23개
등록시간 : 2018/02/03 23:25:31
 모처럼 쉬는 날
 
 저는 또 시황분석을 하고 있습니다(병입니다)
 
 
 ..
 
 
 
 
- 미래에 주도주가 누가될지 장이 어떻게 펼쳐질지는
 
  사실 아무도 모릅니다(신이 아니기 때문에)
 
  다만 앞으로 주도주가 될 가능성이 높고, 앞으로 주도주에서 빠질 가능성이 높은 섹터를 선별하여
 
  추천함으로써 여러분들의 계좌 안정성을 높이는데에 초점을 맞추어 리딩을 진행하고 있으니
 
  그점 유의해 주시길 바랍니다
 
 
 
 
- 분석은 결국 확률의 싸움입니다
 
  항상 100%는 없으며 99%가까이 맞아 들어간다고 해도
 
  예상치 못한 일들로 판이 뒤집어 질 수가 있습니다
 
  그러니 꼭 투자 판단하실때에는 방어적으로
 
  방어적이면서 수익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으로 자산을 운용하시길 바랍니다(나의 소중한 자산을 잃으면 안됩니다)
 
 
 
 
- 앞으로의 장은 주도주 없이 순환매가 돌거나(주도주를 찾는 것입니다)
 
  주도주 포함 전부 조정을 받거나 둘중에 하나 일 것입니다
 
  보통 전문가들은 이런 장이 시작되기전에 다 짤라내고 조정 후 다시 들어가라고 말하겠지만
 
  제 글을 꾸준히 읽고 투자원칙에 부합하는 기업들에 투자를 하신 분들은
 
  따로 손절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저평가/성장성/부채비율)
 
  오히려 이런 장은 현금을 30~50%정도 만들어 놓고 즐겁게 견뎌야하는 장으로 보셔야 합니다
  (평소 눈여겨 보았던 기업들을 매수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투자자는 이미 바닥구간인 저평가 기업들에 투자를 했기 때문에 손실폭이 매우 적으며
 
  이 바닥 구간에서 투매(개미털기)가 나온다면
 
  더욱더 저평가 구간이 새롭게 열리는 것이니
 
  "감사합니다" 하고 비중을 나누어 매수하면 그만인 것입니다(장이 풀리면 수익률이 더 높아집니다)
 
  어느정도의 주식 비중을 남겨놓고 수익 실현을 하시던가 해서
 
  현금을 보유하시고
 
  조정이 충분히 들어오고 나서 비중을 100%로 실으신다면
 
  원하는 기업들을 놓치지 않으면서 수익률을 최대로 이끌어 가실 수 있는 장입니다
 
 
 
- 제 글을 꾸준히 읽으신 분들은
 
  포트에 이미 통신 자동차 증권 철강 내수 보안 등의 섹터에서 선별한 좋은 기업들이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열심히 공부해서 찾아낸 이런 좋은 기업들을 다 짤라내고 다시 담으시기 보다는
 
  견디다가 하락폭에 비중을 싣는 방법을 선택하라는 말씀입니다
  (조정이 끝나는 시점을 예측할 수 없으며 조정이 끝나면 본격적인 상승장이 나오기 때문에
   진입시점을 잡기가 굉장히 어려울 것입니다)
 
 
 
 
 
* 글을 마치면서
 
-이번에 조정을 받는 기업들 중에서 후에 4차산업이 꽃피울때까지 모멘텀이 살아있을꺼라 판단되는 기업들이
 있다면 꼭 사셔야 합니다
 (이번 조정이 좋은 종목들을 담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일 수가 있습니다) 
 
  
-모멘텀이 있고 투자원칙에 부합하는 기업이
 이번 조정장에 골파기를 만든다면(지지선 이탈)
 오히려 동양생명처럼 완전 감사한 자리라고 보시면 됩니다(개미들을 털고 이제 시세를 주겠다는 의미로 보세요)
 
 
-저평가/성장성/부채비율 + 모멘텀이 있는 기업들에 투자하신다면
  이런 하락장에서도 쌓아 놓은 수익률로 관망하시거나
  새로운 지지선 이탈을 즐거운 마음으로 받아 들일 수 있습니다
  이런 기업들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언제든 튀어오를 기업이고
  투자자는 최소한의 저점에서 매수를 한것이기 때문에 수익률을 극대화 할수가 있는 것입니다
  (투자 원칙이 투자자의 멘탈을 보호해주며 투자 수익률을 극대화 해줍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