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입사지원하지 말아야 할 중소기업
게시물ID : freeboard_171811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국민주권21(가입:2016-12-06 방문:114)
추천 : 0
조회수 : 17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8/02/22 13:48:35
옵션
  • 창작글
(편의상 존칭을 생략했습니다.)

잡**** 나 사** 사이트를 기준으로 설명해 준다.

1. 보통 채용공고를 성의 없이 낸 회사들이 있다.

담당업무, 지원자격, 등을 세부적으로 기재하지 않고, 
그냥 통으로 "OOOO 업무" 이런식으로 채용공고를 내는 회사들이 있다.

엄연히 모집분야 담당업무 및 자격요건 모집인원등을 표로 구성하여
채용공고를내는 것이 일반원칙이며, 기본적인 성의인데,
그걸 그냥 무시하고 멋대로 내는 것이다.

그런 회사의 특성상 입사지원만 하면 무조건 면접을 보러 오라고 콜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부분, 자기네 회사 홍보목적 또는 그냥 얼굴한번 보기식 면접일 확률이 99%다.
게다가 그런 회사들은 애초에 이력서를 검토하지도 않고, 면접장에서 와서 그제서야
이력서를 보면서 뭐가 부족하니,,이러쿵 저러쿵 한심한 소리를 한다.

저런 채용공고는 그냥 무조건 SKIP하는 것이 좋다.


2. 채용공고를 이미지로 제작 후, 그냥 붙여넣기하는 회사

보통 이런 경우는 부동산 영업 계통이 많다.
화려한 복리후생이 어쩌구 저쩌구,,등,,,,좋은 말만 갖다붙여 만든 채용공고를 사전에 제작해
이미지화 한 후, 채용사이트 양식에 준하지 않고 그림만 뿌리는 회사들이 많다.

이런 회사들도 지원만 하면, 거의 면접연락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막상 가면,,,,99%는 후회한다. 절대지원하지 말길 바란다.

3. 퇴직금을 연봉에 포함시키는 회사

그냥 쳐다보지도 않는게 좋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생략한다.

4. 상습적으로 상시채용공고를 내는 회사

보통 자기네들이 맘에 드는 사람이 나타낼 때까지 그냥 1년이든 2년이든 3년이든
계속 취업사이트에 채용공고를 걸어 놓는다.
(특별히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당장 인력이 필요하지 않으면서,,,그냥 무작정 채용공고를 걸어두는 회사들이 있다.
필자가 겪은 케이스는 2008년부터 작년까지 똑같은 직무의 상시채용공고를 낸 회사도 봤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