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눈과 얼음의 길을 달려서, 아이슬란드 일주 - #11, 헬싱키-인천
게시물ID : travel_2665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혜명D
추천 : 15
조회수 : 740회
댓글수 : 15개
등록시간 : 2018/05/08 19:34:49
전날의 과음 및 폭음으로 인해 적당히 늦게 일어났다.
 

어차피 일찍 일어나봐야 할 것도 없지만.
 
 
20180212_091004.jpg
 
오랜만에 남이 해주는 아침을 먹으니 좋았다.
 

호텔 조식뷔페에서 대충 먹고 싶은대로 먹었다.
 
 
20180212_094842.jpg
 
호텔 앞도 이런 풍경이다.
 
 
20180212_094535.jpg
 
호텔 바로 인근에 있는 유서깊은 교회였다. 일단 구경했다.
 

바로 옆에는 아이들이 썰매를 타고 있었다.
 
DSC05030.JPG
 
먼저 암석 교회에 갔다. 여기에서도 교회 뚜껑(?)이라고 할 만한 부분에서 아이들이 썰매를 타며 뛰어놀고 있었다.
 
DSC05032.JPG
 
교회 안도 구경했다. 별거 없었다.
 
SAM_0009.JPG 
 
수오멘린나 요새로 가는 배를 탔다. 별다른 교통수단이 없어서 그냥 걸어갔는데 시내가 좁아서 금방이었다.
 
표를 끊어야 하는데, 표 자판기가 먹통이었다. 내 돈을 가져가고 표를 내놔! 라고 마구 소리치고 싶었다.
 
배 시간은 다가오고, 옆에 선 일본인 부자父子와 같이 고민하다가 새로 오는 백인들을 보니 표를 끊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표를 뽑으려고 시도하는 사람 자체가 없었다.

군중심리에 휩싸여서 그냥 배를 타러 갔다.
 
20180212_102634.jpg
 
 
얼어붙은 바다를 헤치고 수오멘린나 요새로 건너갔다.
 
20180212_103538.jpg
 
도착.
 
 
20180212_111123.jpg
 
역시나, 뭔가 아름답다거나 신기하다거나 장엄하다거나 하는 느낌이 별로 안 들었다.
 
20180212_110911.jpg 
 
기념품점에서 오르골을 샀다. 곡명이 엄청나게 빨갛다.
 

이건 한국에 와서 세살배기 조카한테 빼앗겼다.
 

조카의 미래가 조금 걱정된다.
 
 
20180212_113519.jpg
 
다시 티켓도 없는 배틀 탔다. 이 배는 내가 알기로는 분명히 유료였는데, 뭔가 잘못됬다.
 
20180212_125124.jpg

핀란드의 유명한 작곡가인 시벨리우스를 기념하기 위한 시벨리우스 공원에 잠시 들렀다.
 
SAM_0028 - 복사본.JPG
 
음... 무섭다.
 
20180212_141133.jpg
 
 
다시 공항으로 돌아갔다.
 
20180212_155310.jpg 
 
일단 라운지에서 공짜밥으로 식사를 했다. 밥맛은 여전히 짰으나 며칠 전에는 없었던 저 파운드 케익은 괜찮았다.
 
20180212_170746.jpg
 
다시 핀에어를 탔다.
 

날개에 쌓인 눈을 치우느라 30분정도 지연되었다.
 
 
이번에는 기내식 사진이 좀 남았다. 기내식 양이 많지 않다.
 
20180212_192932.jpg
 
이건 닭갈비 비빔밥이다. 여기도 위에 보이는 저 파운드케익이 맛있었다.
 
 
 
비행기를 탈때 입은 편안한 차림 그대로 공항에서 바로 출발하는 KTX를 타고 집 앞에 도착했다.
 

집에 드러누우니 열흘간의 여행이 모두 꿈 속 이야기처럼 느껴졌다.
 
 

끝.
 
 
 
 
*10일차 이동거리
호텔 안나 ~ 헬싱키 반타공항 : 30km
헬싱키 반타공항 ~ 인천국제공항 : 7050km
 
 
총 이동거리 : 21266km
총 운전거리 :  2256km
 
 
----------------------------------------------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댓글 하나정도는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