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고대가요 ‘구지가’ 설명하다 성희롱 징계받은 고등학교 교사
게시물ID : sisa_108497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군계일범(가입:2016-07-29 방문:921)
추천 : 54
조회수 : 2635회
댓글수 : 22개
등록시간 : 2018/07/16 13:03:24
옵션
  • 펌글
인천 한 고등학교 국어교사가 고전문학 수업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으로 교체 조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고대 가요 ‘구지가(龜旨歌)’에 나오는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어라’란 대목에서 거북이 머리가 남성의 성기인 ‘남근’으로도 해석된다는 설명 등이 문제가 됐다.
 
16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 모 사립 고교 A(58)교사는 최근 국가인권위원회에 학교 측으로부터 받은 조치가 부당하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A교사는 “구지가나 춘향전 등 고전문학의 의미를 풀이하는 과정에서 특정 단어가 남근이나 자궁을 뜻한다고 설명했는데 이를 한 학부모가 성희롱이라며 민원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업의 전체적인 맥락을 배제한 채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학교는 사안을 조사하는 성고충심의위원회에 조사 보고서를 내기 전 양측 의견을 충분히 들어야 하지만 그런 과정도 없었다”고 말했다.  
 
A교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기도 하다. A교사는 페이스북에서 “성희롱 교사로 낙인찍혀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졸업생들이 보내온 편지를 연이어 공개하면서는 “제자들을 봐서라도 절대 물러서지 않고 꿋꿋하게 싸우겠다”고 했다.  
 

앞서 학부모 민원을 받은 학교 측은 해당 학급 학생들을 상대로 전수조사하고 성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A교사의 발언을 성희롱으로 결론 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교폭력대책위원회를 열고 ‘피해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2학기 동안 해당 학급 국어교사를 다른 교사로 교체하라’는 조치를 내렸다.
 
시교육청은 A교사의 감사 요청이 들어오는 대로 학교가 A교사에게 교체 조치를 내린 절차가 적법하게 이뤄졌는지를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이 건은 학교가 성희롱 발언이라고 판단 내리고 교육청에 보고한 사안이며 아직 해당 조치에 대한 감사 요청이 들어온 적은 없다”며 “추이를 지켜보면서 시교육청에서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말 광기의 연속이군요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2280482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