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슬픔] 우리집 강아지가 3일을 넘기기 힘들다네요.
게시물ID : animal_19576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나까시마미카(가입:2012-11-06 방문:1088)
추천 : 8
조회수 : 424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18/10/22 17:15:44
옵션
  • 창작글
  • 본인삭제금지
2005년 6월

내가 고3일때 집에 온 녀석

한창 예민할때라 집에 들어온걸 반대했던 나였지만

야자끝나고 독서실 다녀와서 2시

부모님은 인기척으로 나를 맞이하셨지만

내가 너를 싫어했다고 해도 너는 내 앞에서

배를 보이며 누웠곤했지...

그때 든 생각이

"그래 너랑 나는 같이가자"라고...

성격이 괴팍했던지라 스토리가 워낙 많았던 녀석

혼나기도 많이 혼난 녀석

중성화 수술도 1개만 빼낼 수 밖에 없던 선천적인[1개는 남아있던] 녀석

여동생 음대 입시 비올라 시험 1주일전에 검지손가락 물어버린 녀석...

너를 떠나보낼 생각을 하니 매 순간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는구나

--------------------------------------------------

폐에 물이 차서 앉아있기 힘들어 한다네요.

아까 잠시 어머님과 영상통화를 했는데 스피커폰으로 한 제 목소리에

새근새근 반응은 했다고...

눈꺼풀의 무게가 살아온 견생만큼 무거운지 정말 뜨기 어려워 해서

보자마자 펑펑 울었습니다.

일전에 어머님께 "우리집 강아지[이름:개나리]아파서 의식도 없고 하면 안락사 시키는게 주인됨의 도리같다"라고

말씀드리니

"얘! 그런말 하지도마. 생각하기도 싫어"라고 하셨는데

오늘 연락받으면서 먼저 그 이야기를 꺼내시니 제 마음이 더 찢어지는거 같았네요...

오히려 담담하신 목소리로 말씀하시니... 맘이 아픕니다.

지금 몸이 불편한 상황이니 식음을 전폐한 상황이라는데...

3일을 넘기기는 힘들어 보이네요...

오늘 저녁늦게나 내일 아침쯤 내려가 볼 수 있을것 같은데...ㅠㅠ

넋두리를 풀어버릴만한 곳이 오직 이곳뿐이라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좀 풀어둘 생각을 하니... 마음 한켠으로는 편안해지기도 하네요

우리집 강아지

'개나리'


PS. 두서없이 작성된 글 가독성 떨어지니 또한 죄송합니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