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대마초 합법화를 반대한다는 외국인들
게시물ID : humordata_179245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카스피뉴(가입:2013-06-17 방문:762)
추천 : 25
조회수 : 3521회
댓글수 : 158개
등록시간 : 2019/01/10 11:10:27
옵션
    1.jpg


     

    한국에 온 지 며칠 안 됐을 때, 한국 친구와 야외 음악 페스티벌에 갔다. 10년 전 일이다. 

    나는 별생각 없이 “와! 음악 페스티벌인데 대마초 냄새가 전혀 없네”라고 말했다. 

    친구가 깜짝 놀라면서 “너는 대마초 냄새를 어떻게 아느냐”고 물어 당황스러웠다. 

    유럽에서는 대마초를 피우는 사람이 많아 우연히 그 냄새를 맡게 되는 일이 흔하다. 

     

     

    마약을 완전히 합법화하면 밀수를 근절할 수 있고, 

    중독자들을 병원이나 보건소에서 더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으며, 

    추가적인 세금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주장이 있다. 

     

     

    반면 마약 합법화는 새로운 마약 사용자를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마약 사용을 완전히 금지하고, 마약 관련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양쪽이 팽팽히 대립하는 가운데 중간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국민도 많다. 

     

     

    내가 마약을 접하기 쉬운 유럽에 살았을 때 마약을 하지 않았던 이유는 건강 때문이 아니었다. 

    주말마다 친구들과 놀러 다닐 때 마약을 하는 친구의 최대 걱정은 ‘마약을 어떻게 구할까’였다. 

    그들은 어디를 가든지 마약 공급책부터 찾았다. 

     

     

    나는 마약에 취하지 않고서는 놀 수도, 인생을 온전히 즐길 수도 없는 그런 모습이 안타까웠다. 

    하지만 나는 법률의 테두리 안에서 마약 사용자의 선택과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한국에 온 다음 생각이 바뀌었다. 

    마약을 법으로 강하게 규제하는 게 더 나은 것 같다. 

    자유의 보장과 존중이 인류의 보편 가치이지만 

    우리가 어떤 것에 중독되면 그 자유 자체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2.jpg


    노동당(Labour)과 녹색당(Green) 간의 협의로 인해 오는 2020년에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을 가능하게 할 수 있는 대마초 합법화 국민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그런데 대마초 합법화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한 아기 엄마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자녀를 둔 보통의 30대 여성과는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저는 익명으로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저는 제 주변의 모든 친구들, 가족들과는 다르게 대마초 흡연을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대마초가 합법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뉴질랜드에서 분명 불법임에도 불구하고 저는 대마초 냄새를 종종 맡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냄새를 맡으면 배가 아프기 시작하고, 자주 식은땀을 흘리는 경우가 많죠. 

    조금 심한 날에는 공황 발작까지 일으키기도 합니다. 

     

     

    저는 대마초 속에서 자랐습니다. 

    그 냄새만 맡으면 어린 시절 게으른 부모님이 저를 방치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저희 부모님은 백인이고 교육을 잘 받은 분들입니다. 

    아버지는 사업적으로도 존경받을 만한 위치에 계셨고 

    어머니는 가정 주부이면서 가끔 일을 하시는 정도였습니다. 

    중상층이었다고 할 수 있죠. 

    그리고 부모님 모두 대마초를 끊임없이 피우셨습니다. 

    부모님 주변의 부유한 백인 친구분들도 마찬가지로 대마초를 피웠습니다. 

     

     

    저를 학교에 데려다주는 차 안에서 어머니는 "특별한 담배"를 피우십니다. 

    제가 간접흡연으로 받은 영향이 얼마나 큰지는 알 수 없지만 

    학교에서 몽롱한 기분을 느낄 때가 많았습니다.

     

     

    저녁에 아버지가 퇴근하고 오시면 대마초 냄새가 납니다. 

    퇴근길에 차 안에서 대마초를 피우신 아버지는 

    집에 돌아오셔서도 어머니와 함께 피우십니다. 

    부모님은 보통 소파나 텔레비전 앞에서 잠이 들기 때문에 

    제가 어렸을 때 침대에서 동화책을 읽어주신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학교나 주말 액티비티가 끝나면 

    부모님이 저를 데리러 오는 것을 자주 잊으시기 때문에 

    몇 시간 동안 혼자 기다리는 일이 많았습니다. 

    또 제 생일도 잊으셔서 저는 생일 파티를 하지 않는 것에 익숙해졌죠. 

    부모님이 너무 창피했기 때문에 친구들을 초대하지도 않았습니다. 

     

     

    부모님은 늘 대마초 환각 상태의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보통 환각 상태의 사람들은 대마초를 피워도 티가 나지 않는다고 말하죠. 

    부모님은 심지어 알코올이 "더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하십니다. 

    또 담배처럼 말아 피우는 조인트를 맥주와 같다고 하며, 

    눈에 띄지도 않는다고 말합니다. 

     

     

    저와 제 형제들은 어린 시절 항상 환각 상태에 있는 

    부모님과 대화를 해보려고 애썼던 기억이 있습니다.

     

     

    부모님은 대마초를 피운 사람들이 얼마나 바보같이 보이는지 알기 때문에

    결코 원해서 피운 적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너무 지루하고, 우울하고, 심심해서 - 심하게는 

    타인과의 소통 불능으로 인한 두려움 때문에 피운다고 하십니다. 

     

     

    어린 자신을 보호해줘야 할 부모님이 이렇다는 사실은 정말 무서운 일이에요. 

    어린 시절 제가 늘 하던 생각은 "나를 키우는 부모님이 대마초를 

    피워야 할 정도로 왜 나는 그렇게 끔찍한 사람인 것일까?"였습니다. 

    평생 동안 저는 이 생각을 바꾸려고 노력했지만 바꾸기가 너무 어려웠습니다. 

     

     

    대마초 흡연 부모를 둔 아이들은 '나를 상대하려면 마약이 필요할 

    정도로 내가 그렇게 지루한 아이인가? 나와 시간을 보내려면 

    대마초가 필요할 정도로 나는 끔찍한 아이일까?'라고 끊임없이 생각하게 됩니다.

     

     

    대마초가 합법화되면 지금보다도 더 대마초를 피할 길이 없어지겠죠. 

    지금도 저는 콘서트장에서 대마초 흡연자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대마초 흡연자들은 자신에게 대마초를 피울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며, 

    다른 사람들이 자신 때문에 환각 상태에 빠진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비웃습니다. 

     

     

    한 가지 우울한 사실은 대마초 흡연자들이 대부분 이 같은 태도를 보인다는 것입니다. 

    고등학교 때 대마초 연기로 가득한 차 안에 갇혀서 울고 있는 저를 보고 

    재밌다는 듯 남학생들이 웃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저는 나가려 했지만 그 남학생들이 문을 잠가버렸죠. 

    그들은 대마초를 싫어하는 제가 당하는 모습을 재미있게 지켜봤습니다. 

     

     

    그날 밤 정신이 몽롱하고 아픈 상태로 울면서 집에 돌아오니, 

    어머니가 주방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계셨습니다. 

    어머니는 수십 년간 계속된 대마초 흡연으로 인해 정신이 쇠약해진 상태였습니다.

    어머니는 제가 와서 말을 하는대도 제가 왔는지 조차 모를 정도였어요.

    그때 저는 너무 외롭다고 느꼈고 처음으로 자살 시도를 했습니다.

     

     

    어른이 된 저는 대마초가 든 생일 케이크를 먹은 적이 있습니다. 

    제게 재미 삼아한 장난이었지만 저는 전혀 재미있다고 느껴지지 않아서 "초조"해졌습니다. 

    대마초와 관련된 그 어떤 것도 저는 재미있지 않았습니다. 

     

     

    저의 형제 중 한 명은 13살 때 대마초를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30대가 된 형제들은 대마초를 끊임없이 피웠습니다. 

    다른 형제 한 명은 15년 동안 대마초를 남용한 끝에 

    결국 30살이 되어서야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둘 다 부모님이 숨겨둔 대마초를 피우면서 대마초 흡연자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일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절대 제 의견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어요.

    요즘에는 대마초 합법화를 지지하지 않는 것이 말도 안 된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너는 참 재미없어! 좀 느긋하게 살아! 그냥 와인이랑 똑같은 거야! 

    그것이 무슨 가치가 있을까, 저는 의약적 용도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은 지지합니다.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22222604
    https://www.nzherald.co.nz/nz/news/article.cfm?c_id=1&objectid=11947457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