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日 각료들, 일제히 한국 비판…"韓이 레이더 전파 공개 거부"
게시물ID : humordata_179364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카스피뉴(가입:2013-06-17 방문:713)
추천 : 14
조회수 : 2165회
댓글수 : 18개
등록시간 : 2019/01/16 12:32:20
옵션
    1.jpg



    일본 각료들이 "한국 측이 레이더 전파 공개를 거부했다"며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어제(15일) TV 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레이더 비춤이 사실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어젯밤 위성방송 BS 닛테레의 프로그램에서 

    "한국 해군 구축함의 자위대 초계기에 대한 

    화기관제 레이더 조사가 있었던 것은 사실임이 틀림없다"며 

    "한국 측에 계속 확실하게 주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과도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미국 측에 

    레이더 갈등과 관련한 자국의 주장을 설명했다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국방 당국 간 협의 후 

    관방장관, 방위상, 해상자위대의 막료장 등 이 문제와 관련된 

    고위급 인사들을 총동원해 한국 정부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스가 장관만 해도 오전과 오후의 정례 기자회견과 BS 닛테레 출연 등 

    어제만 3차례에 걸쳐 이 문제에 대해 한국을 비판했습니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도 어제 기자들에게 한국이 일본의 전파정보 상호 공개 요구를 거부했다며 

    "사실을 확인하고 싶었다. 상당히 유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는 "일본은 초계기의 음성정보와 전파정보를 제시할 용의를 갖고 협의에 임했다"고 

    강조하면서 한국이 일본 측에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 

    "우리 쪽에서 사죄할 성질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무라카와 유타카 해상자위대 막료장 역시 어제 기자들 앞에 직접 나와 

    "레이더 전파 정보를 공개할 수 있지만 한국 측이 가진 데이터와 대조해 검증해야 한다"며 

    한국 측에 양국 간 협의가 난항에 빠진 책임을 돌렸습니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55&aid=0000703961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