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취해서하는 헛소리... 가끔 제가 너무 걱정이 많은것 같다는 생각도,..
게시물ID : humordata_179421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방향치(가입:2013-09-28 방문:1795)
추천 : 16
조회수 : 1716회
댓글수 : 44개
등록시간 : 2019/01/18 20:35:05
옵션
    20181223_021218.jpg


    물고 뜯고 긁고 하는게 고양이의 본능이니까...

    그 본능까지 제어하고싶지 않아서

    내가 최대한 위험요소를 예방하자 하는 생각으로 모시고 있거든요...

    물도 정수기사주고, 사료도 자율배식하고

    내가 조금 더 귀찮고, 피곤하더라도

    하고싶은대로 놔두자 하고있어요...

    전선 정리하고싶어도

    캐이블타이로 묶으면 물어 뜯길래 지저분해도 전선정리 안하는 등

    최대한 내가 조심하고 더 신경 써서 

    하고싶은대로 놔두는데...

    그러다보니 조금만 이상이 보여도 

    혹시 뭐가 잘못됐나 하는 생각해 병원부터 달려가고...

    참... 

    취해서 주저리 주저리 쓰지만....

    그래도 걱정이 많은게 결국 바로바로 문제에 대한 해결점을 찾을 수 있는거니까

    나쁜것만은 아니겠죠...?

    잘 키우고 있는거겠죠?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