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마지막 만신' 김금화씨 별세
게시물ID : panic_999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song(가입:2006-07-27 방문:768)
추천 : 33
조회수 : 4361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9/03/03 13:55:00


tmbL_61_7629477.jpg
tmbL_62_8274899.jpg
tmbL_63_5266425.jpg
tmbL_64_7170485.jpg
tmbL_65_9441533.jpg
tmbL_66_2106870.jpg
tmbL_67_5873721.jpg
tmbL_68_7314088.jpg
tmbL_69_6806807.jpg
tmbL_49_2376188.jpg
tmbL_50_5294733.jpg
tmbL_51_6597815.jpg
tmbL_52_7445340.jpg
tmbL_53_8154634.jpg
tmbL_54_2641460.jpg
tmbL_55_9214665.jpg
tmbL_56_3974904.jpg
tmbL_57_8776443.jpg
tmbL_58_1695649.jpg
tmbL_59_9185420.jpg
tmbL_60_5181992.jpg



 한국의 대표적인 만신(무당)이었던 김금화 선생의 마지막 굿 모습이다. 지난 2017년 10월21일부터 2박3일동안 강화도 하점면에 있는 금화당에서 열린 황해도 만수대탁굿에는 김 선생님의 신제자 30여명과 김 선생님이 직접 굿판에 섰다. 황해도 만수대탁굿은 황해도에서 전승되는 무속 의례 중 규모가 가장 큰 행사로 집안의 번창과 가족들의 건강, 노인의 불로장생 등 산 사람의 복을 빌고, 죽은 뒤 왕생극락할 것을 빈다. 보통 큰 만신은 생전에 세번 정도 만수대탁굿을 하는데, 김 선생님은 모두 다섯차례 이 굿을 했다. 당시 김 선생님은 거동이 그다지 편하지 않았다. 이 굿을 한지 1년4개월만에 영면하신 셈이다. 강화/글·사진 이길우 선임기자


2014년 아시안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영화상을 받은 다큐멘터리 영화 ‘만신’으로 널리 알려진 분입니다.

이 분을 통해 무당도 무형문화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으며 우리나라의 무당이라는 것이 다른나라에 없는 독자적인 문화라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출처 http://pictorial.hani.co.kr/slide.hani?sec1=005&sec2=001&sec3=159&seq=0&_fr=mb1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