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단편) 플란다스의 개
게시물ID : panic_9994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학신
추천 : 2
조회수 : 107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03/07 23:46:38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한 소년과 평생을 함께 가겠다고 맹세한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소년이 멀리 공을 던졌다.

 

물어와!!!”

 

[!!!]

 

플란다스의 개는 힘껏 점프하여 공을 물었다.

 

어이쿠 잘했어!!!”

 

부둥켜안으며 해맑게 웃는 개와 소년.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한 사내와 평생을 함께 하겠다고 맹세한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여보,,, 얘 또 똥 쌌어요,,,”

 

한 여인이 손을 코에 막은 채 말했다.

 

에이씨!! 또 싸냐 그럼 밖에다 키우면 되잖아!!! 신문보는데 짜증나게 진짜

 

사내는 신문지를 냅다 던지며 플란다스의 개를 집 밖에 둔다.

 

[..끼이잉]

 

집 안에 들어오고 싶어 문을 계속 긁는 플란다스의 개.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한 중년과 평생을 함께 하겠다고 맹세한 플란다스의 개가 있다.

 

오늘이 복날이지?”

 

"그려..더워서 그런가 몸이 찌뿌등 하구먼!!”

 

사내가 담배를 뻑뻑피며 김씨에게 말을 걸었다.

 

가마솥 물 좀 끓어놔. 나는 준비해놓을게

 

사내가 큰 나무 몽둥이를 집었다.

 

그리고 이제 늙어서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플란다스의 개한테 다가갔다.

 

[퍼퍽!!]

 

[깨갱..깨갱!!]

 

힘치게 몽둥이 질을 하는 사내.

 

이내 플란다스의 개는 축 늘어진다.

 

다 끓어놨어

 

사내가 이마에 맺힌 땀을 닦으며 축 처진 기절한 플란다스의 개를 들어 부글부글 끓고 있는 가마솥에 플란다스의 개를 넣었다.

 

[....깨갱!!!!!]

 

엄청난 뜨거움에 플란다스의 개가 깜짝 놀라 경기를 일으키며 가마솥 바깥으로 뛰쳐 나온다.

 

깜짝 놀란 사내!

 

플란다스의 개는 온몸에 붉은 화상이 입은 채 사내에게 달려들었다.

 

사내는 도망가지만 이내 돌에 걸린 채 넘어진다.

 

오지마!!!!”

 

김씨는 이미 도망간 뒤였고 이내 사내는 김이 모락모락 나면서 달려오는 플란다스의 개를 향해 손을 허우적거렸다.

 

플란다스의 개가 사내와 가까워졌을 때 플란다스의 개는 사내를 향해 앉았다.

 

온몸이 붉은 화상 투성이에 김이 모락모락나는 플란다스의 개는 자신을 공포스러운 눈빛으로 보는 그를 보며 계속 꼬리를 흔들었다.

 

계속.. 또 계속

..............

...........

........

.....

...

.

 

 

[!!!!]

 

 

 

플란다스의 개가 있었다.


사내와 영원히 함께 가겠다고 맹세한 플란다스의 개가 있었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