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내가 '안생겨요'를 했었던 추억..(반말주의)
게시물ID : humordata_182306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김술주
추천 : 10
조회수 : 1820회
댓글수 : 6개
등록시간 : 2019/07/08 13:10:50
옵션
  • 창작글
2년전이었나?
 
그땐 지금처럼 오유가 죽은 분위기가 아니었고 베오베도 여러가지 올라오고 했었던 때였다.물론 오유인도 지금보다 많았었고ㅎㅎ
 
서울에서 '누군가'를 만나고 지하철 타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1호선 타고 토욜 저녁쯤 사람 많던 그곳에서 손잡이 잡고 가던 길이었는데..
 
앞에 앉아 있던 남자분 핸드폰을 슬쩍 보니(죄송합니다..예의가 아닌걸 알았지만 눈 돌리다보니ㅠ)오유 베오베 화면이 있는 것이었다.
 
그때 당시 오유하는 사람을 보면 '안생겨요'를 하는게 내 로망이었던 나는 내 종착지였던 역곡역까지 계속 안생겨요를 할까말까를 고민했었다.
 
사람도 많고 육성으로 안생겨요 하기는 좀 그렇고..그분 창피하실까봐 큰맘먹고 핸드폰 문자 화면으로 조용히 '안생겨요' 라는 메세지를 써놓고..
 
다행히 내가 내릴때까지 계셨던 그분에게 내리기 직전 어깨를 툭툭 치고 날 올려다 보던 그분에게 수줍게 핸드폰 화면을 보여드렸다.'안생겨요'
 
그분은 다행히도 그걸보고 날 보면서 웃어주었고 난 그걸 보면서 재빨리 내렸다.뭔지 모를 뿌듯한 마음과 함께ㅎㅎ
 
담날 혹시나 해서 오유 게시판에 '지하철에서 왠 못생긴놈한테 안생겨요를 받았어요'란 글이 올라오지 않았을까 하는 글이 있을까 해서 뒤져봤지만..
 
암것도 올라오지 않았다ㅜㅜ
 
잘 지내시려나?이것도 추억이겠지?ㅎㅎ
 
 
 
 
 
 
 
 
 
 
 
출처 서울에서 '누군가'란 여자친구 입니다.지금도 잘 만나고 있습니다.오해하실까봐ㅎㅎ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