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조국 딸 "고교 생기부·의전원 성적 유출 경위 수사해달라"
게시물ID : sisa_11383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jkh(가입:2018-08-02 방문:346)
추천 : 35
조회수 : 1941회
댓글수 : 4개
등록시간 : 2019/09/03 22:47:32
이날 양산경찰서에 고소장 접수돼..경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 수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본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민원실을 통해 조 후보자 딸 본인을 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장에는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그 경위를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전원 학점 등이 공개된 언론사 기사를 첨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고소인은 특정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토대로 해당 정보들이 유출된 경위와 관련자들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수사해나갈 방침이다.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는 최근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

생활기록부에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담겨 있어 본인 동의 없이는 원칙적으로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서울시교육청 역시 별도로 학교생활기록부 유출 경위 파악에 착수한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한영외고가 양산경찰서 관할 밖에 있기 때문에) 향후 수사 방향 등은 지방경찰청 등과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은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등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지난달에는 경찰청 사이버 범죄 민원접수시스템을 통해 진정서를 낸 바 있다.

해당 사건 역시 양산경찰서에서 맡고 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