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프로레슬러계의 초특급 스타 등장
게시물ID : sports_1039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쵸인군
추천 : 0
조회수 : 88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19/11/17 22:35:30

무표정으로 바지에서 손을 아예 빼지 않는 레슬러가 등장.

필살기는 '수어사이드 다이브'로 바지에 손을 넣고 링 밖으로 몸을 던짐.


그의 이름은 '오렌지 캐시디'로 올해 출범한 레슬링 협회 AEW의 핵심 멤버

WWE에 대적하는 최초의 협회로 불리는 AEW에서 최근 가장 핫한 스타라고 볼 수 있음.


사실 그는 레슬링 경력 10년차로 상당한 실력자이지만, 

레슬링에 코믹한 요소를 넣어서 자기를 차별화 하기로 함.


그의 모티브는 '나무늘보'로 하기싫은 데 억지로 하는 척하고,

심지어 '따봉'도 하기 귀찮아서 반만 엄지척하는 것으로 유명 ㅎㅎ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