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82년생 김지영 보고 왔습니다 (스포주의)
게시물ID : movie_7752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大韓健兒萬世
추천 : 0
조회수 : 683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9/11/23 03:37:58
옵션
  • 창작글

포스터 문구답게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다뤘더군요

 

 

우리집안을 대입시켜보면

사실 남자 형제만 있는 집이고

집안의 여성이래봐야 어머니 밖에 없었고

 

나 역시 고등학교, 대학을 남녀공학을 나왓지만 

 

한번도 여자란 존재를 이해하려도 해본적도, 이해할 필요도 없다고 느꼈던 제가

호기심스런 시선과 연민의 시선과 동정의 시선 등등 으로 이 영화를 봤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면서 어릴적에 있는 집안의(또는 한국사회의)남아선호 사상으로

원튼 원치 않았던 어쨌던 차별 받고 살았던 김지영을 통해 

 

이 땅의 여성들이 이렇게 살고 있다를 보여준거 같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중간중간 

저건 좀 오바아니야? 할 정도의 뭔가 작위적인 장면들이 좀 있었지만 (커피숍에서 다들리게 맘충이라고 욕 하는것이라든가, 빙의라든가)

그래도 그런것이 감상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는거

 

 

 

 

그리고 육아가 진짜 중노동 이구나

만만히 볼게 아니구나 라는걸 느끼게 된다는

 

 

 

사내 아이를, 것도 하나도 아닌 둘을 키워낸 울 어머니 생각하면

괜히 죄송스럽더군요...그래서 영화 끝나고 어머니께 전화드렸는데

안좋았던 과거 가정사가 다시 회상이 나며 저도 모르게 울컥하더군요 

 

 

모 평론가는 올해의 영화라고 까지 했던데

올해 개봉한 영화를 다 놓고 보면 그렇게 까지 올해의 영화로 꼽을 만한것은 아닐지 몰라도

 

담담하게 이 땅을 살아가는 여성들을 이런식으로 그려낸 영화는 

이전에도 이후에도 또 나올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신선하긴 했습니다

그런점에서 보면

82년생 김지영은 단연 독보적인 영화일지도 

 

 

 

보고 나니

 

대한민국 남성으로 사는거 참 조까타 라고 느꼈는데

대한민국 여성으로 사는거도 참 만만찮다 (가녀린 육체, 정신으로 육아와 사회생활을 모두 해내야 하는 이 땅의 엄마들 화이팅 )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