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16만원 5G폰”…화웨이의 5G전쟁 도발?
게시물ID : smartphone_5086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2020만사형통
추천 : 0
조회수 : 61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1/15 15:14:51
옵션
  • 펌글

“올해 안에 1000위안(약 16만원)짜리 5G 스마트폰이 나온다.”

중국 화웨이의 예창린 부총재가 최근 상하이에서 열린 차이나유니콤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이런 파격적인 전망을 했다. 현재 프리미엄급은 보통 120만원이 넘고 보급형도 90만원대인 5G용 스마트폰의 가격이 하락해 연말쯤엔 초저가 제품이 나온다는 것이다. 5G 시장 전반에 대한 이야기지만, 사실상 화웨이 역시 저가 모델을 내놓을 수 있다는 얘기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그간 화웨이는 “중가형은 물론 저가형까지 모든 라인업의 5G 스마트폰을 완성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세계에서 5G 시대가 본격화하는 올해 스마트폰과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1위를 놓고 다투는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공방전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신즈쉰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지난 연말 “내년에는 3억대를 팔고, 매출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삼성전자가 3억230만대로 1위, 화웨이는 2억5100만대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했다. 올해 화웨이가 판매량 3억대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1위를 수성하려는 삼성전자와의 대격돌이 불가피하다.

여기에는 중국에서 가성비를 앞세운 자사 5G폰 판매로 삼성전자·애플을 누르고 스마트폰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예창린 부총재가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2억대 정도고, 1억5000만대가 중국에서 판매될 것”이라고 말한 배경이기도 하다.


화웨이는 5G 통신장비 분야에서는 30%의 점유율(지난해 3분기 기준, IHS마켓 조사)로 이미 최강자다. 가격이 경쟁사 대비 30% 정도 저렴한 가성비가 최대 무기다. 통신장비 분야에선 삼성전자가 도전자다. 삼성전자는 2018년 말까지만 해도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이 5% 안팎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 5G 장비는 23%까지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2위로 올라섰다. 미국발 제재로 화웨이가 발이 묶인 틈을 타 삼성전자가 약진한 것이다. 세계 최대 통신시장인 미국에서 버라이즌·AT&T 등은 물론 도쿄 올림픽을 앞둔 일본 통신사 KDDI 등이 삼성전자 장비를 선택했다.

출처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5&aid=000296776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