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실존하는 장신귀[長身鬼](대구 모아파트 4년전 100%실화)
게시물ID : panic_1014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도레미파산풍
추천 : 9
조회수 : 331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6/01 22:11:33
옵션
  • 펌글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 스무살이 된 93년생 남자입니다.

이 얘기도 이렇게 남에게 담담하게 할 수 있을만큼 시간이 좀 흘렀네요.

먼저 글을 시작하기 전에 "거짓"임을 의심하실 분들은 뒤로가기 눌러주세요.ㅠㅠ

저는 귀신/외계인 등의 비현실적인것을 누구보다 믿지않는 사람입니다.

이 일을 겪은 후에도 완전히 믿지 못하는 그런사람입니다.

그런 제가 저조차도 믿기 힘든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좀 길어도 읽어주세요.

바로 시작하겠습니다.

 

이 일이 일어났을 당시 저는 16세(중3)였습니다.

지극히 평범한 중학교 남학생이었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교직에 계신지라 동료교사 아주머니들과 매우 친하셔서

방학만 시작되면 부부동반으로 자주 여행을 가시곤 했습니다.

물론, 자연스레 어머니 동료분들의 아이들과도 친해졌구요.

그래서 그렇게 부모님들이 여행을 가실때면 한 집에 아이들이 몰려서 몇일을 지내곤했습니다.

 

그 때도 여름방학 시작과 동시에 부모님들은 부부동반 여행을 가셨습니다.

어머니 동료분 집에서 여러아이들이 3일동안 머물게 됐고요.

저와 제 동생도 그곳에서 머물었죠.

 

사건은 이튿날 밤에 터졌습니다.

 

당시 저는 P사이트의 F축구게임에 푹 빠져있었습니다.

오전에 놀다가 그 집에 들어가니

우리중 가장 나이가 많은 누나가 "얘들아 오늘은 밖에서 저녁먹자. 나가자~!!!!"라고 했죠.

저는 피곤하고 게임도 하고 싶은지라 "저는 집에 있을께요. 애들 데리고 나갔다오세요."

그러고 그 집주인 아들인 ㅅㅁ라는 동생녀석도 "저도 집에서 TV보고 라면이나 먹을래요."라고해서

그 집엔 저와 그 녀석만 남았죠.

그렇게 저는 컴퓨터방에서 정말 그야말로 정신놓고 게임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그 동생은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었구요.

얼마쯤 지나지 않아 그 동생이 "형 저 친구좀 만나고 올께요." 그러길래 저는 정신없이 게임을 하며 아무런 생각도 않고 "어, 그래" 라고 무심코 대답했죠.

 

그리고 시간이 꾀 지나니 목이 타더군요.

저는 그 동생이 나갔다는 걸 깜빡한채

"ㅅㅁ야, 형이 지금 골먹힐것 같아서 그런데 물한컵만 갖다줘~"그랬습니다.

그런데 물을 안 가져다 주길래 저는 다시 한번 "ㅅㅁ야~~~."라고 살짝 소리를 질렀죠.

아무도 없는 집에서.

그런데, 곧 누가 테이블옆에 물을 한컵 놓아주더군요.......

컴퓨터랑 방문이랑 마주보고 있어 누가 들어오는지는 못봤었죠.

전 그때까지 제가 얼마나 공포스러운 상황에 처했는지 게임에 빠져 자각하지 못했습니다.

"오 땡큐!!"라고 하고는 게임을 계속했습니다.

 

얼마쯤 지났을까요?

저는 장시간 컴퓨터 사용으로 인해 두통이 생겨 컴퓨터를 끄고 물컵을 들고 거실로 나왔습니다.

배도 고팠고....

'어? 아....맞다. 아까 다들 밥먹고 놀다온댔지.....근데 ㅅㅁ이자식은 어딨는거야? 자나?'

라고 생각하고 저는 집에서 녀석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이방 저방 뒤지다 안방 화장실을 열고 거기도 없기에 거실복도 쪽으로 저는 천천히 걸어나왔습니다.

"아 이자쉭 어디간거임? 말도 안하고.....아무리 자기 집이라지만...손님을 집에 혼자두고ㅡㅡ"

그렇게 거실로 걸어 나오던 저는 제가 부엌 식탁위에 갖다놓은 물컵을 보고 정신이 아찔해졌습니다.

갑자기 머리속에서 '형 저 친구 좀 만나고 올께요.'라는 말이 미친듯이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저도 모르게 욕이 흘러나왔습니다. 너무 무서워서... "아......씨X.....뭔데...."

복도에서 둥그러니 서있던 저는 안방 화장실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듣고는 심장이 터질것 같았습니다.

저는 항상 어디서든지 문을 꽉 맞물리도록 닫고 다니는 버릇이 있기때문에 바람따위에 흔들려서 문이 열리는 경우는 없습니다. 누가 일부러 열지않는 이상....

본능적으로 느꼈습니다.

'와.....나...ㅈ됐다.....'라고 말이죠.

혹시 물에 젖은 발소리 아시나요? 찰박 찰박.........찰발 찰박.......

저는 거실복도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멍하니 서있었습니다.

고개를 들었을때 안쪽 현관유리에는 저의 모습 뒤에 무언가가 함께 흐릿하게 비치고 있었고요.

전 정말로 귀신도 믿지않고 무서움도 없는 당찬 놈입니다. 지금도 말이죠.

근데 그땐 정말......

당시 제 키가 170을 조금 넘는 키였는데 제 뒤로 비치는 그 형체는 언뜻보기에도 족히 2m는 되보었습니다. 분명히 사람의 형상인데, 뚜렷하게는 안보이고 사지를 축 느러뜨리고 서있는 검붉은 형체....

저는 넋을 놓고 '지금 이건 도대체 무슨 상황 일까....?아....꿈은 진짜 아닌것같은데...미치겠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 뭐 이상한 거 먹은것도 없는데....컴퓨터를 많이 해서 환각이 보이나?'라고 생각하고 뒤를 돌아보려했지만 도저히 용기가 안났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짧은 시간인 것 같지만 당시 제 기분으로는 한참을 그렇게 숙이고 서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고개를 들었을때도 그것은 '이것은 결코 꿈이 아니다.'라는 듯이 분명히 제 뒤에 서있었습니다.

'아 일단 정신차리자. 언제까지 서있을꺼야?.........그래 도망치자...ㅅㅂ 귀신? 조까라그래. 순간이동이야하겠어? 어차피 난 못따라와. 그래, 뛰자!!!!'

저는 늘 달리기 하나는 자신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속으로 셋만 세고 뛰자.' 그렇게 생각하고, 그 짧은 시간에 머릿속으로 뛰어서 문열고 도망치는걸 수도없이 머릿속으로 연습했습니다.

그렇게 마음 다 잡고

 

'하나.....'

 

 

'둘.......'

 

 

 

'셋!!!!!'

 

 

 

 

 

 

 

 

 

 

저는 걸음을 떼는 순간 심장이 멎는 줄 알았습니다.

셋을 세고 뜀박질을 시작함과 동시에

뒤에서

 

 

 

 

 

 

 

 

 

 

 

 

 

 

 

 

 

 

   

'두두두두두둑!!!'

 

 

 

 

 

 

 

 

 

 

 

 

 

 

발 달음질 소리가 그렇게 무서운줄 저는 몰랐습니다.

 

저는 엄청난 속도로 현관을 박차고 계단을 뛰어내렸습니다.

왜 계단을 여러칸씩 난간잡고 뛰어내리는거 있잖습니까?

저는 그렇게 계단 반층씩을 쿵쿵 뛰어 도망쳤습니다.

그런데도.......뒤에서 발소리는 끊이지 않았습니다.

 

저는 너무 미칠것같아서 누구라도 나와줬으면 하는 생각으로

정말 큰소리로 생각나는 노래를 부르면 뛰어내려왔습니다.

"돌아보지 말고 떠나가라~!!!!! 또 나를 찾지말고 살아가라~!!!!"(당시 최고인기곡)

웃기실지 모르겠지만 전 정말 눈물조차 놀래서 흐르지않았습니다.

그렇게 정신없이 뛰어내리기만을 한참.....

정신을 차렸을땐 이미 발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7층에 와있었구요. 저는 더욱 빠르게 계단을 뛰어내려갔습니다.

그것도 맨발로.....

내려오다 계단 턱에 찍혀 발톱이 뒤집어 진지도 몰랐습니다.

 

그렇게 아파트 벤치에서 맨발로 한참을 애들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얼마후 애들이 왔고 저는 제가 겪은일을 말했습니다.

어린 아이들은 무섭다고 울었고.....형 누나들은 "야 너 미쳤냐? 왜 애들 놀라게 그딴소리해."

저는 환장할것 같았습니다.

"아 ㅆㅂ 그럼 올라가봐."

사실 그렇게 말하고 저 스스로도 제발 환상을 본 것이길 바랬습니다.

현관문을 열고 거실복도에 들어섰을때

모두 그대로 얼어붙고 말았습니다.

 

대충봐도 280~290mm는 되보이는 때구정물 발자국......걸음걸이 폭은 족히 1.5m이상.....

결코 평범한 사람의 것으로 보이진 않았습니다.

저는 남자지만 발 사이즈가 고작 245mm밖에 되지않습니다.

모두가 말을 잃었고 주인 집 아들 형제는 넋이 나간 표정이었습니다.

저 또한 '양치기소년이 되지않아 다행이다.' 라는 생각보다 '와 ㅅㅂ 나 꿈 꾼거 아니네? 미친거 아니네? 아까 그거 진짜였단거네? 미치겠다 진짜......'란 생각이 더 크게 들었습니다. 

귀신이 붙은건가 순간 두렵기도 했습니다.

 

저와 동생은 다음 날 바로 친척집으로 옮겨갔고 그 집 형제는 부모님이 돌아오시고 그 얘기를 말씀드렸답니다. 그리고 그 때 그 집에 있던 아이들 모두가 같은 말을 하는 것을 들으시고 첨엔 믿지 않으시다가 결국 이사를 가게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다시 하는 지금도 끊임없이 닭살이 돋는군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기존에 미신/귀신 따위 전혀 믿지 않고요.

사실 저 일을 겪었음에도 저는 귀신이라기보단 괴물(?)혹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괴생명체를 본 느낌이 더 강하게 들기때문에.......

지금도 귀신을 믿지 않는 저로써 이 글을 읽으시는 많은 분들이 믿기 힘들꺼라 예상됩니다.

하지만........

2008년 8월 대구 수성구 만촌동 E매장 건너 M아파트에서 실제로 저와 12명의 사람들이 겪었던 일입니다.



한국 정신병원에서 일어난 영화같은 실화.txt https://c11.kr/2o05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