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고 최숙현 선수보니 드러웠던 과거가 떠오르네요
게시물ID : menbung_5929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大韓健兒萬世
추천 : 5
조회수 : 2417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0/07/03 09:14:08
옵션
  • 창작글

<편하게 이야기 하기위해 반말체로 쓰겠습니다>

 

철모르고 멋모르던 

지방대 1학년 시절 

젊은 패기 혈기로 뭐할까 고민하다가 

 

동아리 찾아보던중 미식축구부가 눈에 딱

당시 제가 재밌게 보던 만화가 미식축구를 소재로한 아이실드 21 이었고

 

찾아보니 대학에서만 유일하게 할수 있는 운동이라고 

오 유니크한데 

 

하고 단박에 입부 

 

 

근데 뭐 들어가보니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군대 다녀온 땀내 나는

예비군들이 득실

 

잘할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나름 그래도 선배들이

유쾌하고 순해서 힘든훈련 잘 견딜수 있었음

 

근데 어딜가나 모두가 나를 좋아하는건 아니어서

 

중간에 덩치 큰 인상 좀 드러운 한학년선배놈이 있었는데

알고보니 과거 우리 고등학교 출신 (이야기 들어보니 일진이었던듯)

근데 이 새끼가 3학년때 우리반 여자애랑 사귀고 있었던..

 

문제는 이놈이 그 여자애랑 내 이야기를 하면서 

과거 고등학교 시절 나의 쪽팔린 망신살 뻗쳤던 그런 이야기들을 

동아리 사람들에게 다 이야기하고 다님 

 

나는 좀 그만좀 하시라 챙피하다 그만 이야기해라 주의를 줘도

 

그래도 멈추지를 않음

그때부터 내가 살짝 기분 나빠하고 말도 잘 안듣고 뭐 그랬음

 

 

 

그러다가 여름 합숙 훈련때 사단이 남

 

2주 정도의 일정이었는데 

1주는 경기도 어느 리조트에서 합숙하고 

1주는 서울대 미식축구부랑 연습시합 겸 같이 서울대 캠퍼스 기숙사에서 합숙을 함

 

가뜩이나 그 여름에 훈련도 힘든데 이놈은 거기서도 

나를 놀리면서 과거 이야기 막 꺼내고 

이놈이 과거에 이런놈이었다 진따였다 어쨌다 그러고 다님

나도 점점 빡이쳐서 이놈이 부르던 말던 응답도 안하고 무시하고 그러고 다님

그런데 이놈은 꼰대력이 발휘되어서 선배가 부르는데 어디서 !

라며 육체적으로 툭툭 건드림

 

아니나 다를까 훈련마치고 잘려고 하는데

이 새끼가 밖에서 보자고 하더니 

 

건물뒤로 끌고 가더니 

나를 개패듯 팸 

 

담배를 피던 쌍놈은 주머니에서 주먹을 꺼내더니 

내 목을 향해 날림

(ㅅㅂ새끼가 목젖은 주먹으로 왜 치고 지랄이야 지랄이)

목을 친 지라 별 비명도 못지르고 컥컥 대고 쓰러짐

 

그 뒤로 구타는 계속됨 

 

190 cm 달하는 거구에 근육질 몸을 가진 쌍놈새끼라 

별다른 저항도 못하고 그냥 그렇게 한 30분넘게 먼지나도록

맞았는데

 

맞는순간

참 더럽고 서러웠음

 

나는 그냥 즐겁게 운동하고 싶었을뿐인데 내가 대체왜 여기서 맞고 있나

어차피 나중에 군대 가서 또 어차피 얻어터질게 뻔한데 굳이 내가 왜 이놈한테 여기서 

대학생활 즐기지도 못하고 이러고 있나 자괴감이 

 

 

그래서 매니저 누나를 좋아해서 다니긴 했지만 

여름 합숙 끝나자마자 바로 탈퇴함

 

 

 

 

 

저는 그냥 대학 운동 동아리 였을뿐인데도 이랬는데 

 

체육이 직업이고 꿈이었던 최 선수는 얼마나 자괴감이 컸을까요

 

것도 자신의 부상을 케어 해 줘야 할 팀 닥터라는 새끼가  그러고 있으니 -_-

 

 

 

하아.......

 

과거 생각나서 긁적여 봤습니다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