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본)'탈원전' 지향 8할 재생에너지 보급 기대 80% 초과
게시물ID : fukushima_476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428)
추천 : 1
조회수 : 301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21/03/24 05:52:25
옵션
  • 펌글
(일본)'탈원전' 지향 8할 재생에너지 보급 기대 80% 초과 지방지 연계 전국 6200명 설문조사

2021년 03월 15일 


​2011년의 동일본 대지진과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자력 발전 사고의 발생 10년에 맞추어 류큐 신보 「류채널 취재반」 등 독자 참가형의 보도에 임하는 전국의 지방지는, 제휴해 에너지 정책과 원자력 발전에 관한 앙케이트를 실시했다.전국의 약 6200명이 회답.향후의 원자력 발전 정책에 대해서, 운전 개시부터 40년초의 가동은 삼가하는 등, 탈원자력 발전을 바라는 회답이 82·3%에 이른 한편, 운전 연장이나 증설, 재건축이라고 하는 「원자력 발전 용인」은 14·9%에 머물렀다.


​원자력 발전 정책에 대한 회답으로서 「운전 연장은 앞에 두고, 기수를 줄이면서 활용」 「적극적으로 폐로 해, 탈원자력 발전을 서둘러야 한다」 「당장이라도 폐로로」의 각 항목을 합친 「탈원자력 발전」의 의견이 82·3%에 올랐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10년간 원전에 대한 생각 변화도 물었다.「지금도 변함없이 반대」가 최다인 44·8%.다음은 「찬성도 반대도 아니었지만, 반대로 기울고 있다」(13·9%)."찬성했는데 일정 정도 감축하더라도 좋은 "(12.3%),"찬성했지만 지금은 반대다"(10.2%)로 이어지는, 탈핵을 원하는 층이 늘고 온 경향이 엿보였다.


사고 발생의 11년 3 월 시점에서 국내 원자력 발전은 17 원자력 발전 54기.노후화도 있어 이 중 21기의 폐로가 정해져, 재가동한 것은 9기에 머무른다.


원자력 규제위원회의 심사를 끝낸 원자력 발전재가동의·양해에 대해 물으면 「입지 자치체에 가세해 주변 자치체도 더해야 한다」가 86·1%로, 폭넓은 합의 형성을 바라는 의견이 대세를 차지했다.원자력 발전 사고시의 피난 계획의 실효성 확보에 대해서도 「어렵다」 「어느 쪽인가 하면 어렵다」가 합해 57·5%인 한편, 「가능」 「어느 쪽인가 하면 가능」은 합계 18·2%에 머물렀다.


스가 요시히데 수상은 「온실 효과 가스 배출량을 2050년까지 실질 제로로 한다」라고 목표를 내걸어 전원 구성등을 정하는 나라의 에너지 기본계획의 논의도 시작되었다.그것에 관련해, 재생 가능 에너지의 보급에 대해서는 「기대한다」 「어느 정도 기대한다」가 합해 84·9%에 이르렀다.게다가 이산화탄소(CO2)등의 온실 효과 가스의 삭감 수법으로서 복수 회답으로 물었는데, 「해양 풍력 등 재생 확대」(73·2%), 「전기 자동차(EV) 등 수요면의 변혁」(48·7%), 「액화 천연가스(LNG) 등 CO2 배출량이 적은 화력의 활용」(39·4%)이라고 계속 되었다.


앙케이트는 본지 등 지방지 14지가 지면이나 무료 통신 앱 「LINE」등을 사용해 2월 8~17일에 호소해 47 도도부현의 6248명이 회답했다.이 중 오키나와 현내는 9명. 평균 응답시간은 약 22분이었다.



https://ryukyushimpo.jp/news/entry-1286456.html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