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日스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하겠다"..13일 정식 결정할 듯
게시물ID : sisa_117254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428)
추천 : 3
조회수 : 292회
댓글수 : 4개
등록시간 : 2021/04/12 20:11:38
옵션
  • 펌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를 ‘해양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오늘(7일) 오후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기시 히로시(岸宏)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해양 방류가 확실한 (처분) 방법이라는 전문가 제언을 토대로, 정부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가 사실상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면담에는 원전 담당 장관인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도 동석했습니다.

기시 회장은 다만, 면담이 끝난 뒤 기자단과 만나 “어민들은 지금까지 정부에 ‘오염수 해양 방류는 절대 안 된다’고 요청해 왔다”면서 “(해양 방류에) 반대한다는 생각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해 왔으며, 스가 총리가 오늘 기시 회장을 만난 것은 결정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일본 정부는 오는 13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이 의장을 맡은 관계 각료회의에서는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전제로 구체적인 ‘풍평피해’(오염수 배출 결정에 따른 이미지 악화로 주변 지역 주민 등이 볼 피해) 대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어업단체 반발에 부딪쳐 한발 물러선 바 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사고가 난 원자로 시설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유입돼 하루 평균 140t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한 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 기준으로 저장탱크 1050기에 약 125만 844t의 오염수가 보관돼 있으며, 내년 가을이면 저장탱크가 가득 차 더는 보관하기 어려워집니다.

오염수의 경우 다핵종제거설비로 처리해도 삼중수소(트리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아 일본 내 어민은 물론, 한국 등 주변국도 ‘해양 방류’에 우려를 나타내 왔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407180450394?f=o&fbclid=IwAR2Y13osZqU3LJnLpBlIXiVW_xIAiqAzvmgSUYX9229A_ZP-OKnDGMViuRk



http://chng.it/w7DCQg8XDN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