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신고리 4호기 ‘조건부’ 이행…“땜빵 조치, 재검증해야”
게시물ID : fukushima_480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가입:2019-04-13 방문:428)
추천 : 0
조회수 : 122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1/07/15 14:58:50
옵션
  • 펌글

전략

그런데 이를 두고 결코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나옵니다.

보도에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발생한 화재로 사고 조사가 진행중인 신고리 원전 4호기.

2019년 2월, 조건부로 운영 허가가 났습니다.

당시 조건은 원전 안전의 핵심 장치인 POSRV, 즉 '가압기안전 방출밸브'의 누설 저감 조치를 마련하라는 것.

최근 한수원이 이행 자료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방사성 물질 누설을 막기 위해 방출밸브의 내장품을 개선했다는 게 주 내용입니다.

주밸브와 스프링구동 파이롯트밸브 등을 교체했고, 보온재 역시, 설치 재현성이 우수한 제품으로 개선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시험 도중 누설이 없고, 안정성도 개선됐다"는 게 한수원 자체 평가입니다.

하지만 원전 전문가들은 애초 밸브를 달 때, 안전성능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이 부착됐다면 누설이 발생하지 않았어야 한다며, 처음 설치된 제품의 성능 검증 자체가 실패였다고 지적합니다.

[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 "구매요건이 있었을 거에요. 있어요, 반드시. 근데 그게 안 지켜져서 줄줄 새는 거잖습니까. 좀 있다 또 새면 어떡할 거예요? 그럼 또 추가조치 들어갑니까? 끊임없는 리콜을 하는 원자력 발전소 이야기 들어보셨습니까?"]

안전을 조건으로 허가를 내 준 원안위의 조치가 성급했다는 주장입니다.

면밀하게 검증되지 않은 제품을 손 보는 방식으로는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서균렬/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우린 항상 (사고가) 터졌을 때 보잖아요. 그 전에 보는 게 맞습니다. 벌써 징조가 생겼잖아요. 새로운 상황이 발생한다는 거죠. 전에 없던 사고들, 전에 없던 고장들."]

이에 대해 원안위는 제출된 이행 현황 자료를 확인한 뒤, 만약 조건사항이 불충분하다고 판단되면 운영 허가의 적합성까지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https://news.kbs.co.kr/mobile/news/view.do?ncd=5228193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