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코로나에 쑥대밭 된 보건소 "시청, 구청 직원 1% 동원명령 내려주세요"
게시물ID : corona19_699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
추천 : 0
조회수 : 475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1/12/22 20:41:59
옵션
  • 펌글


보건소 콜센터 업무만 하루 800건

김상준 서울 도봉구 보건소장은 기간제, 파견 인력 등을 총동원해 감염병관리팀을 두 개로 늘리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115명의 전직원을 투입했지만 매일매일이 역부족이라 했다. 김 소장은 "하루 업무량을 건수로 계산해보니 4,000건"이라며 "콜센터만 해도 직원은 3명뿐인데 하루 800건이 몰려드니 응답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업무는 업무대로 치이면서 '보건소가 먹통'이라는 비난까지 오롯히 보건소의 몫이다.
일을 아무리 해도 끝이 안 보이니 무력감만 쌓인다. 무력감은 줄사표로 이어진다. 이날 신준호 한국농촌의학지역보건학회장이 공개한 코로나19 광역단체별 보건소 사직 현황을 보면, 서울·경기를 제외하고 부산은 70명, 강원은 66명, 인천·충남은 55명 등이 각각 사표를 냈다.

직원들 줄사표에 갈수록 떨어지는 현장대응력

나정현 전 부산 사하구 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보건소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쓴소리를 했다. 나 전 소장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었음에도 이후 사하구보건소 정규직원은 단 1명이 늘었다"며 "줄사표는 내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은 지금 한창 현장을 뛰어다녀야 할 7·8급 공무원들이니 앞으로 현장 대응력은 더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모두 모르쇠다. 견디다 못해 시청이나 구청에다 인력 파견을 요청하면 반응이 없다. 어렵사리 2, 3명 정도가 와도 며칠 뒤 '원래 업무가 밀렸다'며 복귀해버린다. 대대적 인원 충원이 어렵다면 차라리 병상확보 행정명령처럼 시청, 구청 직원들 일부에 대해 동원명령이라도 내려 달라는 호소는 그래서 나왔다.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1222175909998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