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구미형 일자리 공장 착공식 참석
게시물ID : sisa_118888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
추천 : 4
조회수 : 43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2/01/15 04:22:02
옵션
  • 펌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LG BCM) 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청년근로자 등 직원들과 구미형 일자리에 기여한 노·사·민·정 대표 등을 격려했다.


상생형 지역일자리 현장 방문 일정으로는 6번째이다.

구미형 일자리는 향후 3년간 4754억원의 투자와 8200여 명의 고용 유발을 통해 지역의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착공식 행사는 김우성 LG BCM 대표이사의 '경과 및 투자전략' 발표에 이어 문 대통령의 축사, 구미 시민 영상 인터뷰, 착공식 세리머니 순으로 진행됐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지역에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등이 자리했고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구미시갑) 등이 참석했다.

기업에서는 김우성 대표이사를 비롯해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부회장)가 함께 했다. 김동의 한국노총 구미지부 의장,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 등도 자리했으며 청와대에서는 임서정 일자리수석, 서영훈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LG BCM 공장은 국내 최대 규모인 연 6만톤 생산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공장이다. 양극재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로, 양극재 6만톤은 전기자동차 약 50만대를 제작할 수 있는 분량이다.

청와대 신혜현 부대변인은 "기업 간 상생이 더해져 구미산단이 이차전지 생산의 전진기지로 탈바꿈하고 경북지역이 K-배터리, 미래차 등 미래산업을 선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etoday.co.kr/news/view/2095342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