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분명 예전에는 지금보다 더 바쁘게 움직였던 것 같은데요.
게시물ID : freeboard_198344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ES64F
추천 : 0
조회수 : 214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2/02/20 13:35:50

인터넷에서 예쁘고 몸매 좋은 여자 모델들이나 연예인 등의 공개된 공식 사진이나 방송 영상 같은 것들을 보면

 

'와... 예쁘다. 나도 저런 여자친구 사귈 수 있을까?'

 

'그러고보니 나는 저런 여자친구를 사귀기에는 몸매도 그렇고 체력도 좀 그렇네. 그러고보니 옷 입는 센스도 영 꽝이네. 헤어스타일은 뭘 어째야 하지? 그러고보니 나 좀 눌변이었던 것 같은데 이것도 고쳐야겠지?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고칠 수 있지?'

 

라고 생각하면서, 사실상 백면서생에 가까웠던 생활습관을 바꿔보겠다고 부단히도, 매우 바쁘게 돌아다녔던 것 같아요.

 

 

그런데, 요새 들어서는, 똑같이 그런 모델이나 연예인 등을 봐도

 

'와... 예쁘다. 저렇게 예쁜 여자들은 이미 누군가하고 알콩달콩 잘 살고 있겠다 그지?'

 

'이미 임자있을텐데 뭐하러...'

 

'에휴 다 부질없다'

 

이런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요 ㅋㅋㅋ......

 

 

세파에 찌든 걸까요? 이런 걸 지쳤다고 하는 걸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