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시사랑 안맞는것 같지만 속풀이 할라고요
게시물ID : sisa_119901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heecreep
추천 : 3
조회수 : 324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2/03/11 22:40:20
옵션
  • 외부펌금지
우선 간단히 소개하자면
시사게에 글 써본적이...노통 영화보고 나서??
그리고 눈팅만했습니다. 
그래도 매일 출근하는 좀 오래된 유접니다.
이틀만에 왔네요. 속터져서
이틀동안 암 것도 못하겠더라고요.
덕분에 아주...집이고 일이고 난장판입니다.

길에 후보의 플렝카드 문구
"부족했습니다"를 보는데 아이 앞에서 막 소리 질렀습니다.
저희 아이가 그러더군요.
ㅡ어차피 그런다고 변하는건 없다. 엄마가 결정되고 5년 잘견뎌 보자고 하지 않았나

음....이렇게라도 여기에 말하고
정신차릴려고요.
소시민인 제가 뭘 할 수있을까?
생각해 보려고요.

제 주변 어느 상인과 대장동 이야기 하다가
저도 무지성으로 대화함을 느꼈습니다.
설명을 잘 못하고 어버버거리더군요.

제주변을 튼튼히 하면서 할 수있는일을 조금이라고 찾아 봐야겠습니다.

스스로 다짐하려 뻘글을 남깁니다.
음...시사랑 관련이 없..?? 그럼 자유로 가야..??
출처 나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