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윤정권, 강제동원문제 해결 위해 민관협력기구 출범?
게시물ID : sisa_120602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골목샛길
추천 : 4
조회수 : 517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2/06/21 04:48:09

 

오늘 일본 엔에이치케이에서 메인 뉴스 꼭지 중 하나로 다루며 대대적으로 보도한 내용인데요 강제동원피해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능한한 빨리 민관기구를 만들거라네요. 결국 일본의 요구에 따라 전범기업들의 국내자산 현금화를 어떻게든 막고 강제동원문제를 이번 기회에 총괄적으로 털고 나가겠다는 의도인 것인데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대위변제안까지 검토한다고 합니다. 

 
외교는 말 그대로 이른바 realpolitik, 현실정치죠. 대의도 선악도 없고 자국의 이익만이 존재하는 세계이기에 이런 의도 자체에 대해 평가를 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들 각자 생각이 있을테니까요. 

문제는 이런 중대한 외교문제를 다룰 때 정부가 취하는 행태인데요 출범한지 얼마 안 된 정부이지만 대미 대일 외교에 있어서 지나치게 불투명하고 자해적입니다. 이번 민관기구 뉴스도 마찬가지인데요. 나토 수뇌회담에서의 한일정상회담 의제처럼 일단 일본 대형 매체가 크게 다루고 국내 미디어에 역수입되는 형태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이번 엔에이치케이발 뉴스도 소스는 각종 외교 채널과 한국의  서울신문이라는데 미안한 말이지만 서울신문 누가 보나요. 국영방송과 중소일간지가 매칭이 됩니까. 무려 타국의 국영방송이 메인으로 다루는 뉴스를 왜 지금까지 국내매체에선 거의 언급도 안하나요. 엔에이치케이의 희대의 삽질일까요. 서울신문을 인용보도하다 오보하는? 국내여론보단 일본여론의 반향을 먼저 살피고 대한민국의 이익보단 일본의 눈치만 보는 행태로 보인다면 오버인가요? 우린 도대체 뭘 얻는 건가요? 

이제 고작 한달 좀 넘은 정권이 너무 거대한 사안들을 너무 대충대충, 그것도 국익보단 자신들의 뒤틀리고 시대착오적인 신념을 위해 막 다룬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윤석열 말처럼 대통령 고작 몇년인데 왜 이 작자 때문에 이딴 걱정을 하고 또 부끄러워해야하는지도 납득이 안되고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