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롱빈터
게시물ID : freeboard_199539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안성아리
추천 : 2
조회수 : 586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2/09/11 09:19:34
게임이다.
동물의슾처럼 귀여워
스팀에서 구매해 접촉했다.
동숲 짬밥을 살려 낚시대구입. 그때
귀여운 친구가 나에게 인사하며 낚시 명당 알려준다며 자기 따라오란다.
그 친구와 나는 같이 낚시했고 가방 다차서 팔러가자고하니 그 친구가 "수고했어"하더니 전기톱으로 날  썰었다.
충격적 이었다.
마음 다잡고 다시 시작.
이 번엔 돈을 좀 모았다.
그때 다른 친구가 다가와 텐트, 전기톱 사는 법을 알려준다. 구매 후 따라오란다. 갔다. 거기엔 다른 친구들이 있었고 c를 눌러 인사하자 총으로 내 머릴 빵꾸냈다.
1시간 한거 다 날렸다.
포기할 수 없다. 다시 시작!
이번엔 한 친구와 친해졌고 파밍장소를 나에거 알려주며 나눠서 파밍후 자기집 앞에서 만나자고 했다.
신나게 파밍하고 오니 그 친구가 다른 팁으로 /kill 누르면 누가 살인마 인지 알 수 있다고 했다.
믿었다. 그러나 그건 자살 명령어였고 그는 자살한 내 템을 챙겨 사라졌다.

꼭 해보신길 추천한다.
나만 당할 수 없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