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단독]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알짜 자산' 매각 강행…60% '재공고'
게시물ID : sisa_121306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머나먼서쪽
추천 : 14
조회수 : 773회
댓글수 : 19개
등록시간 : 2022/10/27 08:29:09

한전 10건·남부발전 5건·한수원 3건·석탄공사 1건
19건 중 12건 '재공고' 물건이나 매각 여부 불확실
자산 부가가치 높여야 조언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에너지공기업의 부동산 억지 매각이 본격화됐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공기업 경영혁신 방향에 발맞춰 부동산을 매각하려고 하나 경기 침체 속에서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재공고를 하더라도 낙찰 가능성이 떨어지는 등 이후에는 자칫 헐값 매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2210261111065710.jpg


기획재정부가 마련한 '새정부 공공기관 경영혁신 가이드라인'이 지난 7월께 발표된 상황에서 공기업 역시 자산 매각 등 압박이 상당한 상황이다. 이렇다보니 이미 입찰이 시작돼 낙찰 일정이 예고된 물건이 19건에 달하는 상황이다. 

더구나 에너지 공급망의 변수가 커지면서 한전의 적자는 물론 에너지 공기업 전반의 긴축 경영이 예고되면서 이같은 매물이 봇물처럼 쏟아져나고 있는 모습이다. 

문제는 이들 물건이 시장에 나오더라도 투자자의 시선을 끌어모으지 못하고 있다는 데 있다. 실제 해당 물건 19건 가운데 60%가 넘는 규모인 12건은 재공고 매물로, 앞선 입찰이 유찰된 것으로 파악됐다.

글로벌 경기 위축에 가파른 금리 인상 추세 속에서 투자자들마저 해당 물건을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 투자자는 "현 시점에서 공기업이 내놓거나 내놓을 물건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알짜 물건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시장에서 인기가 없기 때문에 재공고한 물건이 또다시 유찰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08041638255910.jpg


이후 매각 절차를 밟아나가야 하는 공기업으로서는 추가 재공고에 나서는 등 자산 매각 계획을 굽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매각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조급하게 '헐값' 매각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난도 쏟아진다.

일각에서는 기재부의 공공기관 경영평가에도 자산 매각 등 활동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에너지 공기업의 자산 공매 매물이 추가적으로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모습이다.

공기업 한 관계자는 "일부 매물의 경우에는 원래 계획에 있던 것"이라며 "재공고된 물건의 경우에는 입찰에 참여한 투자자가 없어서 유찰된 만큼 실제 추가 개찰으로 매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 것으로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 부동산 컨설턴트는 "공기업이 지방의 자산을 제대로 활용하려고 노력했는지 여부가 오히려 더 중요하다"며 "경영 혁신은 그저 자산을 매각해서 현금을 쌓아놓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산의 가치를 높여 더 많은 부가가치를 얻어내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와중에 또........

출처 https://m.newspim.com/news/view/20221026000324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