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200조 관련 기사입니다..
게시물ID : sisa_121406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뉴라이트격멸
추천 : 11
조회수 : 985회
댓글수 : 8개
등록시간 : 2022/11/08 18:10:23
https://m.joseilbo.com/news/view.htm?newsid=470483




◆…국내 금융시장 안정성 흔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3분기 사상 최대 수익을 거둔 국내 금융지주사들의 부도 위험이 급등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는 데다 레고랜드와 흥국생명이 촉발한 국내 금융시장 신뢰 하락 또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국내 4대 금융지주(KB국민·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의 CDS프리미엄 평균은 75bp(100bp=1%포인트)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22bp)과 비교하면 3배 넘게 상승한 수준이다.

 

하나금융지주의 CDS프리미엄이 지난해 말 22bp에서 지난 4일 77bp로 올랐고, KB금융이 22bp에서 75bp로, 우리금융이 22bp에서 77bp로 각각 상승했다.


신한금융의 CDS프리미엄은 24bp에서 73bp로 뛰었다.

 

금융지주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지난 4일 기준 CDS프리미엄은 2017년 말 이후 약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CDS프리미엄이 높다는 것은 해당 채권의 부도 위험이 높다는 의미다.

 

국내금융지주의 CDS프리미엄은 올해 상반기 50bp대로 상승했다가 8월 30bp대로 떨어졌지만, 9월 다시 40bp대로 올라온 뒤 본격적인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13조8천544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개별 금융지주별로도 3분기 누적 수익이 역대 최대를 달성했다.

 

사상 최대 수익 달성에도 불구하고 국내 금융지주사의 부도 위험이 높아진 것은 한은의 기준금리를 꾸준히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은이 급격히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시중은행 차주의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커지고, 이것이 금융지주 CDS프리미엄에 반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지난 9월 레고랜드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가 벌어진 데 이어 최근에는 흥국생명이 달러화 신종자본증권의 조기 상환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국내 금융시장 신뢰가 추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국내 금융시장 안정성 흔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은행권 관계자는 "상반기 크레디트스위스 위기설로 은행산업 전반적으로 CDS프리미엄이 상승했다"면서 "이후 다른 나라는 안정화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경우 레고랜드와 흥국생명 사태로 계속 올라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모바일로 붙여넣기 하는거라  이야기가 조잡하지만 내용인즉슨 타국은 이미 금융안정세에 접어들었는데 국내는 부도위험 지표가 작년말 대비 3배늘었다는 내용입니다. 뭐 이유는 아시다시피 레고랜드와 흥국생명이구요..

지금 눈에 쌍심지 켜고 지켜보고 있는데 정부대책이 제대로 된것이 없어서 정말 걱정입니다. 이태원 정부부실 애꿎은 젊은이들 사상건도 가슴 아프지만 더 이겨내기 힘든일이(IMF)가 다시 닥칠꺼 같아 찾아보는데 정부가 어쩐다라는 이야기는 전혀없네요.(200조 이후로는 정부 코멘트가 아예 없습니다.) 그와중에 스브스 비즈 기사에서는 금리만 탓하는군요.. 회사가 작살나봐야 정신차리려나..

전공자가 아닌지라 단편적인 예측 밖에 못하지만 신용하락은 국가부도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전공분들은 부차적인 내용이 있다면 이야기 해주셨으면 하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