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직은~~
게시물ID : freeboard_199932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독거勞인
추천 : 0
조회수 : 361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2/12/02 05:47:51
  자는  데,
머리맡에  와서 가잔다.
  양손을 양 허리에 대고 파닥거리는 것을 잠시 보여주면서~~
 집(내 몸) 을 나가기  싫어  안간다 그랬더니,
그냥 가는 가 싶었는데,
  이번엔 발치쪽 누군가  방에 들어와  간다 라고 말하고  떠나감
  방이 횡하고 황량하구나 라고 생각하며
자려고 눈을 감았더니,
 잠이 깸

  깨고 생각해보니,
간다고 말한사람  누군지 모르겠음!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