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옆사무실 외국인박사 이번에 둘째도 생기고 이직도 확정되서 축하해줬는데.
게시물ID : freeboard_201140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도시샤
추천 : 6
조회수 : 885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3/07/25 16:52:25

아직도 한국어가 서툴러서 어제 가전제품사는거 도와줬는데

 

어제 오후에 급히 조퇴하길래 오후에 사기로 한 가전 때문에 오늘 다시 만나서 이야기했는데,

 

유산됐다고. 

 

뭐라 말해야할지 몰라서 얼탔네요. 

 

말은

life is goes on I am ok. 라더니

 

제 사무실에 모자떨구고 가서 가져다줄려고 가보니 이미 조퇴했네요

 

괜찮다더니 멘탈나간거 같은데.

 

저는 장가도 안간 시점에서 

 

어제 오전에 냉장고 세탁기 고를때 마다 부인에게 사진보내는거 보고 

 

'내가 이래서 결혼안함 드립쳤었는데.'

 

뭐라 위로 할말이없네요. 괞시리 저도 일이 손에 안잡히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